경제



우리은행, 코로나·태풍 피해기업 돕기 3차 바자회 추가 실시

10억원 규모 바자회 진행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우리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소상공인을 돕고,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사가 합의해 지난 10월 임직원 참여 3차 바자회를 추가로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2차 바자회는 총 15억 규모로 진행돼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이번 3차 바자회도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을 통해 추천받은 30여개의 피해기업이 참여했고, 노사가 협의해 총 10억원 규모로 진행됐다.

 

바자회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됐다. 

 

주요 판매 품목은 팔도 특산물과 제철 농수산물 등으로 모든 품목이 3일만에 조기 완판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피해 농가와 소상공인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가 바자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