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주 탄현면에 1000세대 규모 민간임대주택 건설

임대의무기간 10년, 연 임대료 5% 인상 제한 등 특별공급 조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경기 파주시 탄현면에 1000세대 규모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 건설된다.

 

파주시는 탄현면 축현리 일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지난 18일자로 승인·고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축현리 868-5번지 일대에 건설되는 임대주택은 주택도시기금법에 따른 주택도시기금의 출자를 받아 건설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금호사업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사업을 진행 중이다.

 

단지는 지하 3층에서 지상 25층 규모 8개 동으로, 351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2023년까지 총 1057세대가 조성된다. 

 

임대의무기간은 10년으로, 연 임대료 5% 인상 제한, 한국감정원 시세 대비 75%의 임대료, 청년·신혼가구 100% 특별공급 조건이 있다.

 

또 의무사항 이외에 청년세대 근로자를 위한 풀 옵션 빌트인 셰어하우스, 맞벌이 신혼세대를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공동육아나눔터 등 특화 지원시설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소득수준에 맞는 선택형 임대계약조건으로 임대료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임대관리 전문시스템이 도입된다.

 

파주시 관계자는 “낙후된 탄현면 지역에 대규모 공동주택이 신축돼 주변 산업단지 주택 수요 충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사용검사가 끝날 때까지 입주자가 편한 주거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