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 아파트값 매매가격 상승폭 4주연속 둔화

매매값 0.05% 상승…전셋값은 0.10%↑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4주 연속 둔화됐다.

 

지난달 마지막 주 0.11%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이달들어 상승폭이 줄어들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이달 첫째 주 0.10%, 둘째 주 0.07%, 셋째 주 0.06%, 넷째 주 0.05%를 기록했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0.06%) 보다 축소된 0.05%를 나타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3%, 0.06% 상승했다.

 

구별로 살펴보면 노원·송파(0.11%), 강동(0.08%), 강북·구로·금천·도봉·영등포·은평(0.06%) 순으로 올랐다.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노원은 상승폭이 다소 줄었지만 매물도 동시에 줄어들며 호가가 쉽게 낮아지지 않는 분위기다. 

 

중계동 양지대림1차, 하계동 한신청구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송파는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과 잠실동 리센츠가 500만~2500만원 올랐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와 고덕그라시움이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0.04%)는 일산(0.09%), 분당(0.08%), 파주운정(0.06%), 평촌·판교·광교(0.02%) 순으로 올랐다. 

 

일산은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 일산동 후곡18단지현대, 주엽동 강선3단지한신 등이 500만~75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서현동 효자삼환, 야탑동 매화마을건영1차, 금곡동 청솔대원 등이 500만~2000만원 올랐다. 

 

파주운정은 야당동 한빛마을2단지휴먼빌레이크팰리스가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0.07%)은 광명(0.16%), 남양주(0.13%), 용인·하남(0.12%), 과천·구리(0.11%) 순으로 올랐다. 

 

반면 광주, 안성 등 상대적으로 외곽에 위치한 몇몇 지역은 보합 수준에 머물렀다.

 

광명은 광명동 광명해모로이연,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 등 비교적 신축에 해당되는 단지들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남양주는 별내동 별빛마을신일유토빌과 미리내마을한화꿈에그린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용인은 신갈동 기흥역롯데캐슬스카이가 500만원, 중동 어정마을롯데캐슬에코1단지가 1000만원 상승했다.
 
한편 서울 전세시장(0.10%)은 물건 부족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강동, 노원 등으로 수요유입이 꾸준했다. 

 

지역별로는 강동(0.28%), 노원(0.24%), 강북·도봉(0.16%), 강남(0.13%)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노원은 상계동 상계주공7단지, 중계동 경남아너스빌 등이 500만원 올랐다. 

 

강북은 미아동 벽산라이브파크, 한일유앤아이, 경남아너스빌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0.05%)는 일산(0.13%), 판교(0.10%), 분당·산본(0.07%), 중동(0.06%) 순으로 올랐다. 

 

일산은 대화동 장성4단지대명, 마두동 강촌1단지동아, 일산동 후곡17단지태영 등이 500만원 상승했다. 

 

판교는 삼평동 봇들마을1단지풍성신미주가 1000만원 올랐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코오롱, 서현동 효자화성, LG가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0.09%) 전세가격은 3기신도시 청약 수요와 5호선 연장 호재가 있는 하남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하남(0.21%), 광명(0.18%), 남양주(0.17%), 의왕(0.15%), 용인(0.13%), 고양(0.12%) 순으로 올랐다. 

 

하남은 신장동 현대홈타운, 대명강변타운, 창우동 부영, 풍산동 미사강변동일하이빌이 1000만원 상승했다. 

 

광명은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가 1000만원 올랐다. 남양주는 별내동 미리내마을한화꿈에그린과 다산동 남양i-좋은집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부동산114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아파트 매매시장이 숨 고르기에 진입한 분위기"라며 "거래량이 크게 감소했고, 매물이 쌓이지는 않는 분위기지만 매도자와 매수자가 원하는 가격이 크게 벌어져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줄다리기 국면은 연휴 이후에도 상당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윤 연구원은 이어 "전세시장은 이사철에 전세물건 자체가 희귀해지고 있어 희소성 이슈가 지속적으로 가격을 끌어올리는 분위기"라며 "몇 개 안되는 소수의 전세물건을 두고 임차인들 사이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있어 지금의 상승추세는 상당 기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