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T, 추석 앞두고 협력사에 대금 조기 지급

협력사 1000여곳에 자금 유동성 지원위해 800억규모 납품대금 조기 지급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SK텔레콤이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 1000여곳에 자금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80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경영 위기감이 높아진 협력사의 추석 자금 유동성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납품대금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SK텔레콤은 다양한 협력사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언택트 시대의 바람직한 동반성장을 실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2004년부터 중소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지원을 위해 ‘대금지급바로’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대금지급바로는 프로그램에 가입한 협력사에게 대금 결제액 규모와 관계없이 납품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제도이다.

 

또한 지난 1일부터 3개월간 협력사와 함께 ‘비대면 채용박람회’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인해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의 인력난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200여 협력사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비대면 동반성장 CEO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행사에 참여한 협력사 CEO들에게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디지털산업 전망을 소개했다.

 

SK텔레콤은 12월까지 협력사 경영자를 대상으로 한 포럼을 2회가량 더 운영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등으로 협력사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진솔하게 소통하고, 실질적인 협업 방안 모색을 위해 ‘동반성장 행복캠프’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이 같은 협력사 지원으로 SK텔레콤은 지난 9월 8일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8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하고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지난해 5G 상용화와 함께 새로운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는 변화의 시대를 맞아 협력사들과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금융, 경영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