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캠코, 공공기관 처음으로 온택트 화상면접 도입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접응시자 안전 확보를 위해 도입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공공기관 처음으로 정규직 신입직원 채용절차에 온택트(ON-tact) 기반 화상면접을 도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온택트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 연결(On)을 더한 방식으로, 이번 화상면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접응시자 안전 확보를 위해 도입했다.

 

코로나 확산에 따라 캠코는 지난 22~25일 기존 집합·대면 면접방식을 원격·비대면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대체해 정규직 채용형 청년인턴 1차 면접전형을 실시했다.

 

화상회의 전국망을 갖춘 캠코는 화상면접 도입을 위해 6개 지역본부 네트워크를 활용, 화상면접 시스템을 구축했다. 

 

혹시 모를 전산장애에 대비해 시뮬레이션 수행, 비상플랜 마련 등 3개월여의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쳤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코로나 확산 차단에 우선순위를 두고, 변화된 환경에 맞는 우수인재 채용과 공정한 평가를 위해 화상면접을 새롭게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청년 일자리 창출과 공정한 선발을 위해 혁신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