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캠코, 6개 거점지역에 '온비드 센터' 운영

모의입찰 시스템 활용 자산처분, 입찰 절차 전 과정을 실제처럼 경험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운영하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는 서울, 경기, 대구, 전북, 경남, 강원 등 6개 거점지역에 '온비드 센터'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온비드 센터는 캠코 지역본부 네트워크를 활용해 개설했다. 

 

캠코가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도 쉽고 편리하게 온비드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회원가입 ▲물건검색 ▲입찰참가 및 결과확인 등 온비드 이용안내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비드 센터는 모의입찰 시스템을 활용해 자산처분과 입찰 절차 전 과정을 실제처럼 경험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캠코는 온비드 정보에 VR기술을 접목해 현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입찰물건을 온라인 가상공간에서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360〫VR 콘텐츠' 서비스를 도입해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남궁 영 캠코 공공개발본부장은 "고객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온비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O2O 온비드 센터와 혁신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동영상 공매물건 정보제공 등 고객관점에서 온비드 서비스를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