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해수부, 5G 지능형 항만 시장 선도한다

5G 시험대 구축·활용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해양수산부가 5G 지능형 항만 구축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해수부는 부산항 북항 신선대부두에서 부산항터미널, SK텔레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IPLT사업추진단과 지능형 항만 5G 시험대(테스트베드) 구축·활용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해수부 김창균 장관정책보좌관, 부산항터미널 이준갑 사장, SK텔레콤 인프라사업본부 심상수 본부장,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김부기 소장, IPLT사업추진단 배혜림 단장 등 5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5G 지능형 항만이란 5G 초고속 이동통신 서비스를 접목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항만 안의 화물·선박·작업자 등 물류자원 간 위치와 상태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함으로서 자율적으로 물류의 흐름을 최적화하는 항만이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각 기관은 ▲5G 지능형 항만 시험대(테스트베드) 구축 ▲5G 네트워크 기반시설을 활용한 지능형 항만 운영 효율화 및 항만안전 기술개발 ▲국내 중소기업·창업기업과 연계한 항만 소프트웨어 산업의 체계적인 육성 지원 등 5G 지능형 항만물류 신산업 육성을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또 이날 체결식에서는 지능형 항만 5G 시험대 서비스 시연도 이뤄졌다.

 

먼저 5G와 LTE 네트워크 환경에서 지능형 CCTV와 항만 사물인터넷 위치감지기능의 성능 비교를 각각 진행해 통신 속도 향상을 통한 효율적인 항만 운영 등 기대효과를 확인했다. 또 5G 환경에서의 지능형 항만 운영모습과 정보제공 과정은 물론, 드론 및 바디캠, 영상무전 서비스도 시연해 항만 내 실시간 영상 보안 관제 방안과 항만 근무자 간 실시간 작업 상황 소통상황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해수부는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창업기업 등에 5G 지능형 항만 시험대를 개방하는 것은 물론, 국내 관련 기업들과 협력해 해외 동반 진출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번에 시범적으로 구축한 부산항터미널 외에 다른 항만에도 5G 적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앞으로 SK텔레콤 및 관련 기관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정준호 해수부 스마트해상물류추진단장은 "국내 최초로 정부 주도의 항만 5G 시험대를 시범 구축함으로써, 항만물류 산업 생태계 육성 및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체계가 마련됐다"라며 "각 기관의 인적, 물적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동반상승효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