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與 만난 美하원의원 "바이든, 韓 공평한 파트너로 대할 것"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서현정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대표단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들을 잇따라 만나 한미 현안에 대해 논의하며 의원외교를 이어갔다.

한반도TF에 따르면, 방미단은 이날 미국 민주당 루벤 갈레고(애리조나) 하원의원을 면담하고, 카이 카헬레(하와이) 민주당 하원의원 당선인과는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한반도TF 단장은 갈레고 의원과 만나 "민주당의 유망한 신진 정치인으로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에서 북핵문제를 위한 조속한 인선과 정책검토를 주문했다. 한미동맹 강화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에 갈레고 의원은 "주한미군과 방위비 분담에 대해서 바이든 정부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와는) 다른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동맹의 가치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미국은 한국을 공평한 파트너로 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H.Res,152)'에 대해선 "당사국인 한국이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한미동맹 강화 및 재미한인 중요성 인식 결의안(H.Res.809)'에 대해선 동맹국과의 우호관계 증진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방미단은 전했다.

갈레고 의원은 또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해군 복무 시절 및 2018년에 한국을 방문했고, 당시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기회가 되면 언제든 주한 미국대사로 오고 싶다고 말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갈레고 의원은 미 해군에서 복무 후 홍보실 컨설턴트 등을 거쳐 2010년 애리조나주 하원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방미단은 이어 카헬레 당선인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카헬레 당선인은 "미 공군 조종사로서 한국과 수많은 연합훈련에 참여해왔다"며 "한국은 미국의 단순한 파트너가 아닌 특별한 동맹국이며, 주한미군지위협정과 인도태평양 사령부와는 별개로 존재하는 주한미군사령부 등이 이를 대변한다"고 강조했다.

 

카헬레 당선인은 또한 북핵 문제, 전시작전권 전환 등 한반도 정세와 한미동맹 현안에 대해 "한국이 주도권을 가지고 이끌길 바라며, 본인 또한 미국 의회에서 한국의 입장을 제대로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고 방미단은 전했다.

카헬레 당선인은 1순위로 희망하는 하원 상임위원회로 군사위원회(House Armed Services Committee)를 꼽으며 "군사위에서 활동하며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 등 한반도TF와 나눈 의견을 바이든 대통령, 차기 국방부 장관 등에게 전달하고 싶다"고도 했다.

송 단장은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의 안정과 직결되어 있으며, 이는 한미 양국이 공유하는 이해가치의 연장선"이라며 "한미 동맹이 보다 효과적인 역할분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를 만들어내고 자유시장경제와 민주주의 등 공통의 이익과 가치를 지켜나가자"고 했다.

방민단은 또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 미국대사,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만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밖에 미국 평화연구소(USIP) 아시아센터, 카네기 평화재단(CEIP), 조지워싱턴대 한국학 연구소 등 미국 싱크탱크 관계자들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