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전체기사 보기

박원순 "광화문광장 사업, 전면 폐기 없다…소통으로 더 탄력"

[파이낸셜데일리=김정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관련, 설계안부터 재검토한다는 결정에 대해 사업 포기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사업을 포기하는 것이 아니다. 너무 앞서간 해석"이라며 "어제 발표의 핵심은 '현재 설계안에 대한 의견은 물론이고 반대 의견까지 시민의 목소리를 폭넓게 담겠다'는 취지였다. 처음부터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오히려 그동안 약간의 갈등이 있었던 정부와 보다 더 단단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여기에 시민의 목소리까지 다양하게 수렴되면 사업 추진에 오히려 더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사업 추진 시기에 대해선 "시민들의 목소리, 시민단체와의 공감대 등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며 "실시설계까지 다 마친 상태였으나 모든 것을 놓고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의를 이뤄가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총선 전 착공 가능성에 대해선 "전혀 고려사항이 아니다. 그랬다면 오히려 더 빨리 추진했을 것"이라며 "다 열어놓고 진행을 하되 지금까지 분위기로 보면 전면 폐기라든가 이런 가능성은 거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