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전체기사 보기

강원 대형 산불에 긴박했던 靑…현장방문·긴급회의 주재

[파이낸셜데일리=김정호 기자] 강원 고성·속초 등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한 이후 청와대의 하루는 긴박하게 돌아갔다. 문재인 대통령부터 청와대 전 직원들은 초긴장 상태에서 산불 진화와 피해 수습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문 대통령은 당초 5일 식목일 날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오전에는 산불 진압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다. 오후에는 직접 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먼저 이날 오전 8시10분 현안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오전 8시 기준 인명피해와 진화작업 상황에 대한 총점검도 가진 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어진 티타임에서 문 대통령은 "산골짜기 거주 주민들이 대피하도록 꼼꼼히 살피고 특히 잔불이 없는지 여부를 특별히 신경쓰라"며 "주민 안전은 물론 진화 인력이 피해입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고 고민정 부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재방문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현장 상황을 보고 받으며 강원 지역 화재 상황을 점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새벽 0시20분 직접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하며 심야 긴급회의를 주재하며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