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전체기사 보기

美국무부, '오염수' 대신 '처리수'…"日방류 결정, 투명·국제표준 부합"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미국 국무부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 안전 표준에 따라 투명하게 결정했다"면서 사실상 지지 의사를 밝혔다. 미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올린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전에 보관 중인 처리수(treated water)와 관련해 몇 가지 방안을 검토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일무이하고 도전적인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이 방안들과 효과를 저울질했고 결정은 투명했으며 세계적으로 인정되는 원자력 안전 표준에 따른 접근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 정부가 이 접근법의 효과를 추적 관찰하기로 함에 따라 지속적인 협조와 소통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오염수' 대신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여과 시설을 거쳤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처리수'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 그러나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 등은 ALPS로 제거가 안 된다.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폐로·오염수·처리수 대책 관계 각료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