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전체기사 보기

이태원 클럽 감염원, 미국·유럽 가능성 높아...우한 교민 S, 신천지 V, 이태원은 G 계통

질본, 확진자 151명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결과

[파이낸셜데일리=서현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들의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우한교민, 신천지, 이태원 클럽 발 집단감염의 계통이 다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2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유래 전장유전자 서열 151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각 그룹별로 바이러스 계통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원은 '신천지'가 아닌 미국이나 유럽발 확진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영국 캠브리지대학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크게 S, V, G 등 3개 계통으로 구분된다. 각 계통은 보통 A, B, C형이라고 통칭된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견된 초기 바이러스가 S계통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조상 격이다. 이후 전파에 따라 조금씩 변이가 생겨 중국, 동아시아에 확산된 바이러스는 V계통이 많다. G계통은 유럽이나 미국 지역 환자들에게도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국내 초창기 코로나19 1~30번째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 32명, 청도 대남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