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전체기사 보기

강경화 "2019년, 비핵화·평화정착 중대 분수령 예상"

[파이낸셜데일리=김정호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4일 "2019년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목표 달성을 위한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18 재외공관장 회의' 폐회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우리가 내딛는 발걸음이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이며, 국민들에게 평화의 울림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더없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각국 대사 및 총영사 181명이 참석한 재외공관장 회의는 지난 10일부터 개최돼 이날 종료됐다. 이어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 추진을 통해 우리나라와 국민의 활동영역을 확장하고, 정부가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고민하고 있는 가운데 청년들의 해외취업과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하는데 외교부가 더욱 더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강 장관은 "이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국민 삶의 일상을 달라지게 만드는 것"이라며 "외교부 포털 공지사항의 친절사례 코너에 올라오는 크고 작은 사례를 볼 때마다 공관장들과 직원들이 세계 곳곳에서 국민들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되새기면서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올라온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