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원스토어 "수수로 인하 정책…9분기 연속 성장"

3분기 게임 거래액, 수수료 인하 전 보다 2배 늘어
외산 앱마켓 독과점 논란에 "공정 경쟁 환경 만들 것"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 이정수 기자] 앱마켓 원스토어가 올해 3분기에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원스토어는 수수료 인하 정책을 실시한 2018년 3분기를 시작으로 9분기 연속 성장을 이뤘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8월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기업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집계에 따르면 원스토어는 거래액 기준으로 앱마켓 시장에서 18.4%의 점유율로 국내 2위를 기록했다.

원스토어 성장의 핵심 동력인 게임의 3분기 거래액은 수수료 인하 전인 2018년 2분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원스토어 관계자는 "외산 플랫폼의 갑작스런 결제 강제화와 수수료 부과 결정으로 고민에 빠진 미디어 콘텐츠 사업자들의 입점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웨이브, 플로, 벅스, 지니뮤직 등 다수의 앱들이 조만간 원스토어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9월 모바일인덱스의 모바일게임 통합 랭킹 차트 기준 상위 20위 내 게임 중 원스토어에는 절반인 10개만 입점해 있다"며 "국내 대형 게임사들의 대표 콘텐츠들이 출시되고 미디어 콘텐츠 앱 등이 가세하면 원스토어의 영향력이 더욱 확대돼 국내 앱마켓 시장의 경쟁이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원스토어는 2018년 7월 개발사와의 상생을 위해 기존 30%의 앱마켓 수수료를 20%로 낮추는 한편, 개발사의 자체 결제시스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수수료를 5%로 인하하는 정책을 시행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0월에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개인 개발자를 지원하기 위해 월 거래액 500만원 이하의 사업자에 대해 수수료를 50% 감면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시행 첫 달 554개 기업, 2673개의 콘텐츠가 혜택을 받았으며, 최대 1만 6000여개의 기업 및 개발자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원스토어는 '보다 빠르고 즐거운 맞춤형 모바일 라이프'를 목표로 대대적인 서비스 개선 작업을 진행했다. 이용 성향을 분석해 개인화된 콘텐츠를 추천하며, 게임 플레이 영상, 매거진 콘텐츠 등 다양한 볼 거리와 읽을 거리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원스토어는 개발사들과 상생하는 앱마켓으로 자리매김해 더 많은 콘텐츠를 유치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더 많은 혜택을 누리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 앱마켓 시장에서 공정하고 건전한 경쟁 환경을 조속히 만들어 개발사들이 자유로운 선택을 하고, 이용자들도 다양한 선택지를 갖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