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정은경·美 파우치 "화이자·모더나 핵심기술 협력 강화"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 서현정 기자]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과 화상으로 만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이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범 대응 국가 중 하나라며 특히 국민들의 일관된 협조를 높게 평가했다.

두 전문가들은 화이자(Pfizer), 모더나(Moderna) 백신 핵심 기술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앞으로도 정례적인 만남을 약속했다.

질병관리청은 정 청장과 파우치 소장이 29일 화상회의를 통해 감염병 분야 연구 협력과 코로나19 대응과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30일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코로나19 브리핑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현재 미국 행정부 코로나19 대응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으며 조 바이든 당선인도 파우치 소장의 유임을 발표하고 대통령 수석 의료자문관(White House Chief Medical Adviser)으로 지명했다.

정 청장은 이날 한국의 코로나19 경험과 현황을 공유하고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 전략과 향후 백신 접종 계획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파우치 소장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상황 및 접종 계획에 대해 "한국은 현재 감염자 수가 낮게 유지되고 있어 코로나19가 매우 잘 통제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모범 대응 국가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정부의 권유 사항에 대해 국민들이 일관되게 협조해 주는 반면 미국은 50개의 주마다 주정부의 대응과 국민들의 협조에도 차이가 있어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과 파우치 소장은 이날 양국의 코로나19 관련 상황과 대응 경험을 평가하고 ▲백신·치료제 관련 기술협력과 공동 임상연구 등 감염병 분야의 연구 협력 ▲감염병 관련 분야의 양국 간 정례적 협의체 구축 등을 논의했다.

특히 화이자, 모더나 백신 핵심 기술인 mRNA와 관련해 기술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인력 교류 등 세부 사항을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mRNA 기술은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스파이크 단백질과 관련해 이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물질(RNA) 조각을 우리 몸에 넣어 우리 몸이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만 만들게 하고 이 단백질로 인해 항체가 형성되게 하는 방식이다.
 
정 청장은 "파우치 소장과 코로나19 및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 필요성에 공감했다"며 "이번 회의가 향후 감염병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새롭게 강화함으로써 미래 감염병에 더욱 잘 대비해 나가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정 청장과 파우치 소장은 정례적으로 만나기로 하고 긴밀한 연구 협력을 위해 양국 감염병 연구소간 의향서(Letter Of Interest) 체결 등 필요한 사항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