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쌍용차 협력사 비대위 "줄도산 위기…생산 재개 도와달라" 호소문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쌍용자동차 협력업체 350곳이 참여하고 있는 쌍용차 협력사 비상대책위원회가 3일 호소문을 내고 정부의 실효성 있는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협력사 10만 여명의 직원과 20만 여명의 가족들은 연쇄부도 및 고용 위기와 함께 생계에 대한 불안으로 큰 어려움을 맞고 있다"며 "4개월분의 납품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300여 중소 협력사들은 극심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로 인한 줄도산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쌍용차의 정상적인 생산·영업 활동만이 채권회수의 유일한 가능성임을 잘 알고 있지만, 자금난으로 인해 부품 공급을 중단한 채 바라만 볼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인 산업은행의 '힘내라 대한민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용보증기금의 '지역상생보증 프로그램' 들이 운영된다고 안내받았지만 쌍용차의 회생절차 신청으로 인해 동반 신용 하락된 중소 협력사들에게는 전혀 실효성이 없다"며 "쌍용차의 생산이 재개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쌍용차가 생산 재개를 통해 조기 회생을 하지 못한다면 열악한 경영상황에 처해 있는 저희 중소 협력사는 연쇄 부도로 인해 대량 실업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쌍용차는 회생이냐 파산이냐의 갈림길에 직면해 있으며, 정부의 지원을 통한 쌍용차의 경영정상화만이 모든 문제를 풀어내는 열쇠"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