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전자, 美 오스틴에 170억달러 반도체 공장 신설 제안"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州) 오스틴을 170억달러 규모 반도체 공장 후보지로 올려두고 지방정부에 세금 감면 혜택을 요구했다고 지역 매체인 오스틴 아메리칸 스테이츠맨과 로이터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주정부 문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이 문서에서 "170억달러 규모 새로운 반도체 공장 후보지 중 하나로 오스틴을 고려하고 있다"며 트래비스 카운티와 오스틴시에 향후 20년간 총 8억550만달러 규모 세금 감면을 요구했다.

오스틴 아메리칸 스테이츠맨은 삼성전자가 트래비스 카운티에 향후 20년간 100% 세금 감면(총 7억1830만달러), 오스틴시에는 향후 5년간 50% 세금 감면(약 8720달러)을 요구했다고 부연했다. 삼성전자가 마노르 학구(學區)와 2억5290만달러 규모 재산세 감면 인센티브 협정을 추진 중이라고도 했다.

이 매체는 전문가를 인용해 100% 세금 감면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면서 삼성전자와 협상 과정에서 70~80% 수준에서 절충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이 문서에서 오스틴에 보유 중인 640에이커(2.59㎢) 부지에 700만 제곱피트(0.65㎢) 규모로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제안했다. 공장에서는 컴퓨터용 고급 논리회로(advanced logic devices)가 생산될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997년부터 오스틴에서 반도체 조립공장을 운영해왔다.

아울러 미국 애리조나와 뉴욕 등 한국 이외 지역에서 여러 후보지를 놓고 인력 접근성, 반도체 생태계 등을 평가를 진행 중이라면서 오스틴이 공장 부지로 확정되면 2분기에 착공해 2023년 3분기 가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공장 신설로 일자리 1800개가 창출되고 공장 가동시 향후 20년간 86억달러에 달하는 경제 효과가 창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공장 직원들이 초기 평균 연봉으로 6만6254달러를 받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삼성전자는 오스틴 아메리칸 스테이츠맨 등에 제공한 성명에서 "당사는 미국 등 복수의 후보지를 놓고 검토 중"이라면서 "오스틴은 여러 후보지 중 하나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트래비스 카운티 대변인도 "삼성전자로부터 정식 신청을 받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