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내 최대 '서울역 쪽방촌' 정비한다…2400가구 주거단지로

민간분양 960호 등 총 2410호 주택단지 조성
2022년 지구계획 2026년 입주 목표로 추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정부가 국내 최대 규모 쪽방촌인 서울역 쪽방촌 정비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5일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 KDB생명타워에서 서울역 쪽방촌을 명품 주거단지로 개발하는 내용의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 일대 쪽방촌 4만7000㎡를 2410가구가 들어서는 공공주택 단지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정부가 지난해 영등포 쪽방촌, 대전역 쪽방촌에 이어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역 쪽방촌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서울역 쪽방촌은 지난 1960년대 급속한 도시화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서울역 인근에 대거 몰리면서 형성됐다. 이후 수차례 도시정비사업 등을 통해 쪽방촌 규모는 축소됐지만 아직도 1000여명이 거주하는 국내에서 가장 큰 쪽방촌으로 남아있다.

정부는 서울역 쪽방촌 정비를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공사(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쪽방 주민 등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을 위한 공동주택 1450가구(임대 1250가구, 분양 200가구)와 민간분양주택 960가구 등 총 241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국토부, 서울시, 용산구는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정부는 사업 기간 중 쪽방 주민에 대한 지원서비스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주수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단지를 구분해 순차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먼저 임대주택과 공공분양주택이 들어설 지역의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공공주택을 건설해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이 완료된 후 나머지 부지를 정비해 민간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임대주택은 현재 정부에서 추진 중인 통합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되며, 현 거주자의 가구원 수 등을 고려해 1인 가구용과 다가구용 주택을 적절히 배분할 예정이다.

또한 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소유자에게는 현 토지용도, 거래사례 등을 고려해 정당하게 보상하고 영업활동을 하는 주민들에게는 영업보상을 할 계획이다.

정부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관계기관과 주민지원시설이 참여하는 전담조직(태스트포스)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정부는 올해 지구지정하고, 2022년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임시이주 및 공공주택 단지 착공, 2026년 입주, 2030년 민간분양 택지 개발완료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오랫동안 낙후돼 있던 서울역 쪽방촌을 깨끗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용산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용산 정비창, 용산 공원 조성 등과 함께 용산구가 활력 넘치는 서울 도심생활권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변창흠 장관은 "전국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지역에 무려 1250호의 공공주택이 공급될 수 있다는 것은 주택정책에서도 큰 의미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 도심 역세권 내 신규 주택을 공급함으로서 주거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 서울역 쪽방촌 뿐 아니라 전국 다른 곳에서도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주택 경쟁력과 도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