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당국 "국내외 변이 발생 분석·감시 강화"

외국인 집단감염 지표환자, 변이 여부 분석 불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주의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분석과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일 오후 "방역당국은 해외 변이바이러스 발생 증가에 따라 변이바이러스 분석 대상을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입국자를 시작으로 해외 발생동향과 국내 입국자의 변이바이러스 발생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감시대상 국가와 대상자를 확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방대본은 "지난해 10월1일 영국, 남아공 입국자 전수 검사를 시작으로, 12월1일부터 브라질 입국자도 전수 검사하면서 분석·감시를 강화해왔다"고 덧붙였다.

2020년 해외유입 확진자 대상 월평균 변이주 분석률은 11.1%였는데 12월은 14.3%로 증가했다.

방대본은 "올해부터는 변이바이러스 유행국가의 입국 확진자는 전수, 지역사회 발생 국가 입국 확진자의 20% 등 변이바이러스의 발생 위험도에 따라 해외유입 확진자를 확대 감시해왔다"며 "매주 국내·외 발생상황을 반영해 감시대상 국가 및 분석 대상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반복했다.

이어 방대본은 "이번 경남·전남에서 발생한 외국인 친척 집단감염 사례는 지표환자 검체의 바이러스 양이 적어 전장 유전체 분석이 불가했다"며 "이후 변이바이러스 감시강화를 위한 해외 유입사례 역학조사 과정 중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일 방대본에 따르면 경남·전남 외국인 집단감염에서 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중 4명에게서 영국발 변이가 확인됐다.

방대본 역학조사 결과 자가격리 중이던 지표환자의 집을 방문한 친척이 또 다른 친척간 모임을 통해 감염이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