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비트코인' 투자 괜찮나…"프로젝트 진정성 확인해야"

급등했던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조정 국면
24시간 거래 가능…널띄는 시세 변동성
블록체인 기술 결함이나 오류, 해킹 등도 주의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가운데, 투자 불안전성에 유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5일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시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514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종가 기준 5270만원에서 2.37% 가량 떨어졌다.

전날 최고가를 경신했던 비트코인의 시세가 조정을 받자, 시가총액 상위권인 이더리움(2.69%↓), 리플(6.23%↓), 에이다(4.37%↓) 등 알트코인의 시세도 급락했다. 지난 설 연휴 동안 많게는 몇 배까지 올랐던 시세가 조정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가상자산 시장은 미국의 테슬라가 15억 달러(약 1조 6815억원)에 해당하는 비트코인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떠오르는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다. 다만 높은 시세 변동성으로 인해 안전자산이 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게 투자업계의 전반적인 평이다.

가상자산 투자업계 관계자는 "가상자산의 널뛰는 시세 변동성으로 인해 투자보다는 투기로 보는 시선도 존재하지만, 이미 대형 투자기관이 시장에 진입하고 있는 만큼, 가상자산의 가치는 갈수록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자들은 시세 변동성뿐 아니라, 가상자산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의 결함이나 오류, 해킹 등도 주의해야 한다.

최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공개한 '블록체인 기반 혁신금융 생태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현재까지 제대로 개발된 블록체인 자체가 해킹되거나 데이터 조작이 발생한 일은 드물지만 스마트계약에서 발생한 결함, 오류 및 이로 인한 사고는 헤아릴수 없을 만큼 많다.

실제로 얌 파이낸스(Yam Finance)는 출시 하루 만에 5000억원이 넘는 예치금을 끌어들였지만, 출시 이틀 차에 얌의 공동 창업자인 브록 엘 모어가 스마트계약 버그로 인한 실패를 선언하며 무려 159달러까지 올랐던 얌은 0달러 선까지 폭락했다. 서비스 출시 직후 프로토콜 코드 버그 문제로 얌이 과도하게 채굴되자 온체인 거버넌스 기능 제공을 중단한 것이다. 이로 인해 얌의 시가총액은 불과 몇 분 만에 0원이 됐으며, 컴파운드, 연 파이낸스, 밸런서 등도 급락했다.

지난해 4월에는 디포스에서 자산의 99%인 2500만 달러(약 300억 원) 규모의 가상자산이 탈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 전날 유니스왑도 동일한 공격을 받아 23만 달러(2억 9000만 원) 가량을 탈취당한 적이 있다. 이 사고는 이더리움 ERC777 토큰 표준과 디파이 서비스의 스마트계약 호환 과정에서 보안 취약점이 존재했고, 이를 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도 경고성 해킹이었는지 해커가 해당 자금을 돌려주어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트론 기반의 디파이 프로젝트 체리 파이는 스마트계약의 문제로"USDT관련 컨트랙트 코드에 문제가 생겨 사용자들이 스테이킹한 USDT의 출금이 불가하다"는 공지를 올렸다. 이로 인해 체리파이에 사용자들이 스테이킹한26만2279개의 USDT가 컨트랙트 내에 묶여서 사실상 소각되어버리는 상황이 발생했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가상자산 투자에 앞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진실성 여부 확인과 사고 가능성을 검토해야 한다. 이를 위해 보고서는 개인들이 사기 프로젝트나 혹은 실패할 가능성이 큰 서비스에 접근하지 않도록 평가 항목을 제시했다.

먼저 프로젝트 주체 관련 사항으로 ▲프로젝트 주체 프로필 및 인적사항 공개 여부 ▲공개된 사항의 신뢰성 여부 ▲블록체인 관련 산업 경험 및 경력 보유 여부 등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메인넷 정책 관련 이슈(안정성) ▲메인넷 탈중앙화 여부(규제기구 등의 개입으로 불시에 중단될 가능성) ▲비용 예측 가능성(수수료 정책) ▲개발 및 소스코드(개발팀 존재 여부, 백서와 작업결과물의 일치 여부, 소스코드 카피 여부 등) ▲거버넌스 구조(의사결정 방식, 거버넌스 장악 집단의 신원 확인 여부 등) ▲코드 보안감사 여부 ▲위기 시 대응 매뉴얼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보고서는 "해당 지표들을 근거로 공신력 있는 기관이나 단체에서 사고 가능성이 높은 프로젝트들에 대해 웹페이지 등을 통해 사전 경고하는 방식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