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직장 등 산발감염 지속…여주 외국인 모임 변이 여부 '촉각'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53명 추가…총54명
직장·식당·장례식장 등 신규 집단감염 잇따라
순천향대병원 117명…영생교·보습학원 151명
"여주 외국인-기존 변이 모임 관련 확인 안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충남 아산의 보일러 공장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 발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기존 집단감염군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속출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경기 여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시리아 출신 친척 모임의 변이 바이러스 여부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6일 0시 기준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과 관련해 지난 13일 첫 확진자(지표환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53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총 54명이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종사자 44명, 가족 10명이다.

인천 서구 직장과 전북 전주시 음악학원과 관련해서는 지난 10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5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직장 종사자 감염이 가족과 음악학원으로 전파된 사례다. 직장 관련 5명(지표환자를 포함한 종사자 3명, 가족 2명), 음악학원 관련 11명(학원생 2명, 강사 2명, 가족 6명, 지인 1명)이다.

경기 광주시 제조업체와 관련해서도 지난 10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11명이 확진됐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직원 5명, 지인 2명, 기타 4명이다.

대구 동구 음식점과 관련해서는 지난 1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9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총 10명이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가족 3명, 종사자 6명, 종사자의 가족 1명이다.

부산 북구 장례식장과 관련해서는 지난 1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추가로 10명이 확진돼 현재까지 총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방문자 4명, 동료 5명, 지인 1명, 기타 1명이다.

기존 집단감염군에서도 확진자 발생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병원과 관련해 접촉자 추적관리 중 3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7명이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환자 51명, 종사자 17명, 가족과 보호자 28명, 간병인 14명, 지인 7명이다.

같은 지역인 용산구 지인 모임과 관련해서는 4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68명이 감염됐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교회1 관련 21명, 교회2 관련 5명, 어린이집 관련 6명, 식당 및 커뮤니티 모임 관련 14명, 기타 22명이다.

서울 강북구 사우나와 관련해서는 8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42명, 서울 구로구 체육시설과 관련해서는 7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총 41명이다.

 

경기 여주시 친척 모임과 관련해서는 2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24명이 감염됐다.

이들 가족은 외국 국적인 시리아인들로 거주지별로는 경기 여주시 14명, 경기 이천시 3명, 전남 나주시 5명, 인천 연수구 1명, 경기 광주시 1명이다.

다만 여주 친척 모임과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기존 외국인 모임과의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사례와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경남 김해, 전남 나주의 외국인 친척 모임 집단감염 사례와의 관련성은 현재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박 팀장은 또 "거주지를 보면 전남 거주자가 있기는 하지만 기존 집단발생이 있었던 전남 사례와는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경남·전남 지역에서 지난해 12월25일 입국한 시리아인 지표환자와 가족, 친인척, 동료 및 지인 등 3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중 8명에게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바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현재 여주 친척 모임인 시리아 가족들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여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박 팀장은 "(변이 바이러스 여부는) 아마 빠르면 이번 주, 아니면 다음 주 정도에는 확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기 남양주 주야간 보호센터와 포천 제조업체와 관련해서는 3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야간 보호센터 관련 14명, 제조업체 관련 9명이다.

경기 고양시 춤무도장과 관련해서는 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77명이다. 경기 여주시 친척 모임과 관련해서도 2명이 추가돼 총 24명이 감염됐다.

경기 부천시 영생교 및 보습학원 관련 확진자 발생도 지속되고 있다. 접촉자 추적관리 중 19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총 151명이다. 영생교 관련 106명, 보습학원 관련 45명이다.

이 밖에 충남 당진시 유통업체와 관련해서는 지난 8일 이후 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52명이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종사자 37명, 가족 14명, 기타 1명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