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하동군, 대송산업단지 입주기업 유치 보상금 최대 2억

대송산단 기업 유치에 총력…분양 인센티브 조례 제정
포스트 코로나시대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 만든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경남 하동군이 분양이 저조한 대송산업단지 조기 분양을 위해 입주기업에 획기적인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조례 및 시행규칙을 마련하는 등 입주기업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동군은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138만㎡ 규모의 대송산업단지의 국내·외 투자 및 입주기업 유치를 위해 획기적인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조례 및 시행규칙 등 제도를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또한 군은 '국내·외 투자 및 기업 유치에 기여한 공이 크다고 인정되는 사람에게 최대 2억원까지 지급한다'는 투자유치 유공자에 대한 포상금 제도를 마련하는 한편, 남해안권 중심의 임해산업단지라는 지리적 장점을 앞세워 입주기업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입주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는 수소산업 투자기업에 투자비용의 50% 내에서 최대 100억원 지원, 공유재산 임대특례 규정, 투자유치진흥기금 신설, 입지보조금 최대 25∼30% 지원, 기업이 원할 경우 입지보조금 내에서 시설보조금 지원 등이다.

군은 이에 대한 결실로 지난해 한국수소발전, 한국알포텍과 각각 5만 9000㎡, 3만 3400㎡ 규모의 분양계약을 체결해 미래 하동발전을 이끌어가는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또 지난달에는 경남도와 함께 우리나라 그린뉴딜산업을 이끌어갈 경남QSF와 대송산업단지에 2023년까지 1554억원을 투자해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을 활용한 초저온급속동결시스템 식품공장과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150명을 신규 고용하는 MOU를 체결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민생·경제 여건 전반이 심각한 위기이지만 기업 생태계의 변화과정으로 보고 새로운 산업과 기업이 성장할 기회로 만들어 일자리가 풍부한 경제도시 하동군의 모습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