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겨울 끝자락' 수도권 한파특보…내일까지 추위 계속

아침 최저, 경기·강원 내륙 -5도 이하
곳곳 전날 밤부터 한파특보 발효 중
강원 및 경상 지역 등 건조특보 계속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최근 며칠 간 포근한 날씨가 계속됐으나 23일 서울과 수도권 등 전국 곳곳에서 추운 아침기온을 보였다. 산불을 부를 수 있는 건조특보는 강원 및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아침 최저기온은 경기북동부와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5도 이하,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동해안·전남해안·경남·제주도 제외)에서는 0도 이하로 전날 아침(-2~12도)보다 5~13도 낮은 분포를 보였다.

주요지점 아침 최저기온 현황을 보면 양동(양평) -8.6도, 은평(서울) -6.1도, 파주 -5.5도, 동두천 -4.1도, 서울 -2.8도, 인천 -2.8도, 수원 -2.5도, 설악산 -11.3도, 대관령 -8.2도, 철원 -7.9도, 춘천 -5도 태백 -4.5도, 영월 -3.3도, 속초 -2.3도, 원주 -1.2도, 계룡 -8.5도, 충주 -4.8도, 홍성 -3.8도, 세종 -2.8도, 대전 -2.4도, 천안 -2.2도, 청주 -1.3도, 덕유봉(무주) -9.4도, 진안 -6도, 완주 -6도, 남원 -3.2도, 고창 -2.6도, 군산 -1.9도, 전주 -1.8도, 광주 -0.7도, 봉화읍 -6.1도, 의성 -5.5도, 군위 -3.8도, 거창 -2.8도, 안동 -1.7도, 상주 -1.5도, 김천 -1.5도 등이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수도권과 강원내륙 및 산지, 충청권,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북부, 경남북서내륙에는 전날 오후 8시부터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전날(22일) 낮 기온(8~24도)이 크게 오른 가운데 어제 낮과 오늘 아침의 기온차가 13~24도로 매우 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면서 "급격한 기온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3~13도로 어제보다 6~13도 낮아 쌀쌀하겠다. 이번 추위는 내일까지 이어지겠다.

찬 공기가 들어서면서 이날 미세먼지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한편 산불을 야기할 수 있는 건조한 대기는 이날도 계속되고 있다.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곳은 강원도(태백시·강원북부산지·강원중부산지·강원남부산지·강릉시평지·동해시평지·삼척시평지·속초시평지·고성군평지·양양군평지), 경상북도(경산시·예천군·안동시·청송군·영양군평지·영덕군·울진군평지·포항시·경주시·경북북동산지·영천시·칠곡군·구미시·군위군·청도군·고령군·성주군·김천시·상주시·문경시·영주시·의성군·봉화군평지), 울산광역시, 충청북도(영동군·음성군), 경상남도(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 대구광역시, 전라북도(무주군·남원시)다.

기상청은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영동, 일부 충북, 전북동부, 경북권, 일부 경남권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실효습도 35~50%로 건조하겠다"면서 "최근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하고 있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큰 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불과 각종 화재예방에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히 대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실효습도는 목재 등의 건조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실효습도가 낮을수록 건조함을 의미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