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與 "28일 고위 당정청에서 재난지원금 규모·내용 확정"

"충분히 두텁게라는 당 입장 상당 부분 반영 중"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28일 고위 당정청에서 규모와 내용이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당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 당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오는 28일에 고위 당정청 회의를 통해서 그 규모나 여러가지 내용들이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충분히 두텁게'라는 부분들은 상당 부분 당의 입장들이 반영되고 있다"며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데 당이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말씀도 드린다"고 했다.

당정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다음달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후 4일 국회에 제출해 3월 중 지급이 시작되도록 한다는 시간표를 짰다.

그러나 민주당이 '더 넓고 더 두텁게'란 기조 속에 20조원 규모를 요구한 반면 정부는 최대 13조원을 주장해 간극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4차 재난지원금 규모와 관련해 "20조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다만 당정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등도 포함하고 추경에 일자리와 코로나19 백신·방역 관련 예산도 담자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득 하위 40% 계층에 재난지원금을 일괄 지급하자는 민주당의 제안은 정부가 난색을 표함에 따라 반영이 어려워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