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개학철…학교·유치원 9첫여곳 식중독 점검

수거·검사 및 생활방역 지도 병행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개학철을 맞아 24일부터 3월16일까지 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부터 모든 유치원 급식소를 대상으로 연 1회 이상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점검은 전국 초·중·고등학교 및 유치원 내 급식소와 식재료 공급업체 등 9000여 곳을 대상으로 한다.

식약처는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비위생적 식품 취급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급식시설 및 기구 세척·소독 관리 ▲보존식 보관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 급식용 가공식품 및 농산물 등 식중독 발생 우려가 있는 식재료를 수거해 잔류농약, 중금속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할 예정이다.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 준수사항에 대한 사항도 병행 지도한다.

신학기 학교 급식의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선 방학 기간 사용하지 않은 조리 시설·기구 등은 반드시 철저하게 세척·소독 후 사용해야 한다. 바닥 균열·파손 시 즉시 보수해 오물이 끼지 않도록 관리한다.

철저한 식재료 구입·검수는 물론, 해동된 식재료는 바로 사용하고 다시 냉동해선 안 된다.

육류·어류·채소 등에 쓰는 칼·도마·고무장갑은 용도별로 구분 사용하고, 육류 등은 중심온도가 75℃(어패류는 8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도록 조리해야 한다. 조리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해야 한다.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온장고 등에서 60℃ 이상으로,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냉장고 등에서 5℃ 이하로 보관하는 게 좋다.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설사 증상이 있는 조리종사자는 조리에 참여하거나 음식물을 취급해서는 안 된다. 모든 조리종사자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를 생활화해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