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진 "서비스 차질 없도록 할 것"…택배노조 파업중단 촉구

"김천지점, 건강상의 이유로 계약포기…신규대리점, 면담요청했지만 거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한진은 전국택배연대노조 소속 조합원 300여명이 김천대리점에서 위장폐업과 부당해고가 이뤄졌다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것과 관련, 24일 "파업으로 인해 영향을 받는 배송서비스 지역의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진은 부당해고 논란에 대해 "기존 김천대리점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계약포기 의사를 표명해 공개모집을 통해 신규 대리점과 계약을 했다"며 "신규 대리점은 물량 증가와 안정적 대리점 운영을 위해 택배기사를 일부 신규 모집했고 기존 택배기사에게도 계약 체결을 위해 수차례 개별면담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택배기사가) 이를 거부하고 과도한 요구조건을 주장해 신규 대리점장과 기존 택배기사 간 현재까지 계약 체결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진은 "회사는 하도급법상 독립 사업체인 대리점과 택배기사간 협상에 직접 관여할 수 없으나, 양측의 갈등이 원만하게 해결되고 고객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택배연대노조는 파업을 즉시 철회하고 본업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진택배 노조는 지난 23일부터 경기 광주, 이천, 성남, 고양, 경남 거제, 경북 김천, 울산광역시 등에서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파업 참가 인원은 300여명 가량이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23일 한진 광주터미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포항지회를 제외한 전국에 있는 한진택배 조합원들이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최근 한진택배김천대리점이 북김천·남김천대리점으로 분할하는 과정에서 노동조건 개선을 주장해온 조합원 4명이 해고됐고, 원주대리점에서는 조합원 9명을 별도 대리점으로 분할하는 등 노조탄압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