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기업 근로자 통장에 월 515만원 찍히는데…中企 절반도 못 벌어

통계청, 2019년 임금근로자 일자리별 소득 결과
직장인 월 평균 소득 309만원…전년比 4.1% 증가
50대, 대기업 676만원·중기 231만원…270만원 차이
전기·가스업 635만원 최고…공무원은 1만원 올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우리나라 대기업에 다니는 임금근로자가 월 평균 515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반면, 중소기업 근로자는 245만원으로 절반에도 못 미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격차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소득 격차는 계속해서 커졌고, 20대 대기업 근로자가 전 연령대의 중소기업 근로자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임금근로자 일자리별 소득(보수) 결과'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월 평균소득은 전년보다 12만원(4.1%) 오른 309만원, 중위소득은 14만원6.3%) 늘어난 234만원이다.

월 평균 소득은 근로소득 중 비과세 소득을 제외하고 받는 보수를 뜻한다. 중위소득은 임금근로자를 소득 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중앙에 위치한 이의 소득이다.

대기업 임금근로자의 월 평균 세전소득은 515만원으로 전년(501만원) 대비 2.9% 올랐다. 중소기업은 245만원으로 전년(231만원) 보다 6.1% 증가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임금근로자 간 소득 격차는 270만원으로 전년도와 같지만 여전히 두 배 넘게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월 평균소득 격차는 50대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대기업 50대 임금근로자가 월 평균 676만원의 소득을 올릴 때 중소기업 같은 연령대 근로자는 264만원을 버는데 그쳐 무려 412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중소기업 임금근로자 중 40대의 월 평균소득이 286만원으로 가장 많았지만 이는 대기업에 다니는 비교적 사회 초년생인 20대 임금근로자의 월 평균소득(291만원)보다도 적었다.

통계청은 "19세 이하부터 50세까지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소득 차이가 커지면서 50대는 대기업 평균소득이 중소기업의 약 2.6배"라고 설명했다.

임금근로자를 소득 순으로 줄을 세웠을 때 정중앙인 중위소득은 대기업이 438만원, 중소기업이 201만원이었다.

종사자가 적은 기업이 많은 기업보다 임금 상승분이 컸다. 300명 이상 기업체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422만원으로 전년보다 8만원(1.9%) 인상에 그쳤지만 50명 이상 300명 미만은 13만원(4.4%) 오른 305만원, 50명 미만은 13만원(6.2%) 인상된 224만원을 받았다.

 



산업별로는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 조절 공급업' 근로자가 월 평균 635만원을 받아 '금융 및 보험업'(618만원)과의 격차를 17만원으로 벌리며 4년 연속 20개 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임금 수준을 자랑했다.

'국제 및 외국기관'은 1년 사이 54만원이 증가하며 474만원을 기록했지만 1, 2위와는 격차가 상당했다. 이어 '광업'(425만원), '정보통신업'(420만원), '제조업'(396만원) 순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132만원→144만원)이 평균소득이 가장 낮았으며,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198만원 변동 없음)', '사업시설 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189만원→204만원),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25만원→232만원) 등이 하위권에 속했다.

최저임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 산업에서 소득이 줄지는 않았지만 공무원들이 주로 종사하는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은 381만원에서 382만원으로 1만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번 통계는 4대 사회보험(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산재보험)과 직역연금(공무원·군인·사학·별정우체국연금)에 가입한 약 1885만개 일자리의 근로자를 모두 포함한다. 나머지 약 65만개 일자리 근로자는 국세청으로 제공받은 표본으로 추정한 결과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