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골드만삭스 "한국 성장성 높아…코스피 3700 갈 것"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코스피 전망치를 기존 3200에서 3700으로 올렸다. 올해 글로벌 경기 회복세를 고려하면 때 한국 기업들의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23일(현지시간) "한국 내 경기순환주와 4차산업 혁명 관련주에 대해 비중확대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다"며 "실적 성장률 전망치와 코스피 지수 목표치를 조정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들은 올해 한국 기업들의 주당순이익(EPS) 성장률 전망치를 시장 전망치인 54%보다 5%포인트 높은 59%로 올려잡았다.

티모시 모 골드만삭스 아시아 수석 전략가는 "글로벌 경기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해 코스피의 주당순이익 성장률을 상향조정했다"며 "반도체·자유소비재·소재 등 경기민감주들이 수혜를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2차전지 등 4차산업 관련 기업들의 비중이 높아진 것 또한 EPS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꼽았다.

아울러 코스피 과열 논란에 대해 "1990년 이후 11차례에 걸쳐 코스피는 3개월 동안 30% 이상 올랐다"면서 "펀더멘털이 뒷받침되면 시장은 강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오는 5월3일 재개 예정 중인 공매도에 대해서는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2009년 5월과 2011년 11월의 선례를 보면 주가는 처음에 약세를 보이다가 결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