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3·1절 도심 곳곳 집회…경찰 "혼잡땐 교통통제 가능성"

"집회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 될 수 있어"
서울 집회 1478건 신고…102건 금지통고
일부 단체, 법원에 불복 소송 및 가처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오는 3·1절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정되면서 경찰이 "집회 상황에 따라 교통이 통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26일 "3·1절 도심권에서 각 단체별로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집회장소 등을 중심으로 차량 정체와 도심권 교통 혼잡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집회 상황에 따라 교통이 통제될 수 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량 운행 시, 해당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청은 3·1절 당일 서울 지역에서 총 1478건의 집회가 신고됐고 이 중 102건에 대해 금지통고를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금지구역 외 집회거나 10인 미만 집회 1376건은 금지하지 않았다.

금지통고된 집회를 신고한 단체는 보수 성향의 천만인무죄석방본부, 박근혜대통령구국총연합, 태극기시민혁명국민운동본부, 자유대한호국단을 포함해 총 13개 단체인 것으로 파악됐다.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와 자유대한호국단 등은 각각 3·1절 집회 금지에 불복해 서울시와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취소 소송과 함께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