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윤석열 "여기까지"…퇴임식 없이 포토라인 메시지 낼듯

임기 142일 남겨두고 전격 사의 표명
"헌법정신·법치 파괴돼…피해 국민에"
"앞으로 국민보호 위해 온힘 다할 것"
'정치입문 계획 있느냐' 물음에는 침묵
文대통령은 즉각 수용…행정절차 남아
예정된 일정은 소화…퇴임식 생략할듯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는 말과 함께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사의 표명 직후 윤 총장은 사표를 제출했고 행정처리만이 남은 상황이다.

윤 총장은 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라며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다"고 말해다.

이어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면서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다"고 얘기했다.

또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 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어제까지 거취 언급이 없었는데 오늘 입장을 표명하는 이유가 있는가', '사퇴 이후에 정치에 입문할 계획이 있는가', '오늘 발표가 중대범죄수사청 논의에 어떤 효과가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답을 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향했다.

 

윤 총장은 사의를 밝힌 직후 이날 오후 2시를 넘겨 법무부에 정식으로 사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즉시 청와대에 보고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1시간여 만에 사의를 수용했다.

다만 사표 수리 등 행정절차가 남아 있어 윤 총장은 오후 4시부터 이종엽 신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면담하는 등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6시께 대검에서 퇴근할 예정이며 입장 발표 때와 마찬가지로 현관으로 나갈 계획이다. 별도의 퇴임식은 열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때문에 이날 퇴근길에서 윤 총장이 남기는 말이 검찰총장으로서 마지막 메시지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윤 총장은 검찰총장으로서의 임기를 142일 남겨두고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019년 7월25일 제43대 검찰총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하며 정부·여당과 사이가 틀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취임 이후에는 징계 등 윤 총장을 직접 겨냥한 조치가 이어졌고, 최근에는 여당을 중심으로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등 압박 수위가 높아졌다.

수사청 설치 논의가 시작됐을 때부터 윤 총장은 측근들에게 사의를 표명하는 방식으로 맞서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언론 인터뷰에서도 "직을 걸 수 있다면 100번이라도 걸어서 막겠다"고 얘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