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서금원, 올해 햇살론 유스 2400억 확대 지원

연말까지 특례보증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은 올해 햇살론 유스 지원 규모를 2400억원으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특례보증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햇살론 유스는 지난해 1월 출시 후 1년간 총 5만8000명에게 2234억원을 지원했다. 서금원은 정부 예산증액을 통해 추가로 재원을 확보, 올해 햇살론 유스 공급 규모를 2400억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당초 계획(1400억원)보다 1000억원 확대된 규모다.

코로나19로 어려운 대학생·청년층의 긴급한 자금수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규 이용자에게 지원한도를 확대(300만원→500만원)하는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햇살론 유스를 기존에 이용 중인 자는 특례보증이 아닌 일반보증으로 이용하면 된다. 특례보증 신청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이며, 이용한 금액에 따라 재신청 가능 시기·신청가능 금액이 달라지니 자금용도·상환계획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이용할 필요가 있다.

서금원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비대면 심사를 지속할 예정이다. 햇살론 유스는 서금원 앱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비대면 서류제출·보증심사를 받으면 된다. 보증이 승인되면 햇살론 유스 취급은행인 기업·신한·전북은행 앱을 통해 대출받을 수 있다. 햇살론 유스 특례보증에 대한 자세한 지원내용은 서민금융콜센터를 통해 상담받을 수 있으며, 서금원 앱 또는 서금원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