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자동차,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개관…첫 전시 시작

비수도권 지역 개관하는 최초 현대모터스튜디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현대자동차는 부산에 지상 4층 2396.6㎡(약 758평) 규모의 '현대모터스튜디어 부산'을 개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현대차에 따르면 회사는 부산 수영구에 브랜드를 알리는 여섯번째 체험관을 열었다.

현대차는 공식 개관 기념으로 8일부터 6월 27일까지 2층 전시관에서 첫 번째 디자인 전시 프로그램 'REFLECTION IN MOTION'을 선보이기로 했다.

이번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은 비수도권 지역에 개관하는 최초의 현대모터스튜디오다.

이번 건축물 설계는 '원오원 아키텍츠'의 최욱 소장이 총괄했으며, F1963이 철강 공장이었던 점을 착안해 와이어와 철골을 핵심 소재로 활용했다.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의 가장 큰 특징은 디자인 기반 콘텐츠 전시다. 흔히 생각하는 자동차 회사에서 운영하는 전시 공간에 있는 양산차량은 전시되지 않는다.

전시작품과 연계해 현대자동차의 미래 비전을 보여주는 콘셉트카, 아트 콜라보레이션 차량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층은 필로티 형태의 공간으로 LED 크리에이티브 월이 설치되어 연중 진행되는 디지털 미디어 작품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2층에 위치한 전시공간에서는 현대자동차만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 지향성을 반영한 전시가 진행되며 3층은 추가적인 전시 공간과 방문객들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구성된다.

4층은 러닝 존, 키친 등으로 운영되며 방문객들이 디자인이 완성되는 창의적인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모터스튜디오는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비전과 방향성이 반영된 문화·예술 콘텐츠를 통해 고객들이 다방면으로 현대자동차의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공간"이라며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이 창의성에 주목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디자인이 만들어가는 변화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즐겁게 찾을 수 있는 명소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