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더 쪼그라든 마통 한도…카카오뱅크, 3000만원으로 축소

고신용 신용대출, 최대한도 5000만원
중신용 고객 대상 한도는 그대로 1억
"가계대출 총량 관리…금리단층 해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카카오뱅크가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위해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최대한도를 2000만원씩 더 줄이기로 했다.

8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신규 취급분부터 신용대출 최대한도를 7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축소한다. 이와 함께 마이너스통장도 최대 5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줄어든다.

하지만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상품인 중신용대출, 중신용플러스대출 상품 한도는 기존과 같이 유지된다는 게 카카오뱅크 설명이다. 중신용대출은 최대 1억원, 중신용플러스대출은 5000만원 한도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위해 고신용대출 상품 최대한도를 축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중저신용 고객에게 금리단층을 해소하고 대출 기회를 확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한도는 연소득 이내, 마이너스통장 한도는 5000만원으로 줄어든 상태다. 카카오뱅크가 연말까지 가계대출 총량 목표를 맞추기 위해 이보다 2000만원 더 줄이면서 다른 은행들도 추가 조이기 조치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