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까워지는 태풍 ‘찬투’ 제주 낮 12시 태풍주의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 영향권에 든 제주 육·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16일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12시를 기해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과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29m, 강도 ‘중’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기상청은 찬투가 이날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북상한 뒤 17일 오전 9시를 전후해 제주도 남동쪽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특보가 발표된 제주에는 이날 낮부터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시간당 50㎜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태풍의 북상으로 바람도 거세지고 있다. 17일까지 제주에는 최대 순간풍속을 기준으로 초속 30~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