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네이버·카카오보다 더"…딥브레인AI, 최고 연봉·억대 스톡옵션 제시

신입·경력직 두 자릿수 채용 계획 발표
연내 100명 이상 조직 구축 목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국내 인공지능 전문 기업 딥브레인AI가 업계 최고 수준의 파격적인 대우를 앞세워 인공지능(AI) 인재 영입에 본격 뛰어들었다.

딥브레인AI는 올해 안으로 100명 이상의 조직을 구축하기 위해 전 직군에 걸쳐 대규모 채용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딥브레인AI는 이번 채용에서 전 직군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과 함께 개발자 대상 1억원 상당의 스톡옵션 및 인센티브 지급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의 일상화로 AI 산업이 급부상하며 개발 인력에 대한 수요가 가파르게 상승한 현 상황을 고려해 인재 영입을 위한 초강수를 뒀다.

이번 채용에서는 머신러닝 엔지니어, 데이터 과학자 등 사내 딥러닝 연구소 소속의 연구원을 비롯해 총 8개 분야에서 신입 및 경력직 00명을 뽑는다. 

딥브레인AI는 이번 채용에 앞서 임직원 보상 체계와 복리후생 제도를 대폭 강화했다. 먼저 전 직원의 연봉을 최대 2000만원씩 인상했다.

직무와 관계 없이 회사 성장에 기여한 점을 인정해 일괄 인상 적용한다. 또한 스톡옵션 1억원 지급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도의 시행으로 업무 수행에 강력한 동기를 부여하고, 우수 인재 이탈을 사전에 방지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자기개발비, 의료비, 문화생활비, 주거비 등 직급과 근속 연수에 상관없이 직원 1인당 연간 최대 1000만원 상당의 복지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딥브레인AI 장세영 대표는 "딥브레인AI는 업계 내 기술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두루 인정받아 500억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고, 연이은 공격적인 인재 채용을 통해 퀀텀점프하는 기회를 새롭게 만들고자 한다"며 "꾸준한 연구개발과 다각적인 사업 확장 계획을 통해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딥브레인AI의 여정에 함께 할 인재들의 많은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딥브레인AI는 딥러닝 기반 영상 합성, 음성 합성 원천 기술을 활용한 대화형 인공지능에 대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3대 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최근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가상 인간을 만들어내는 AI 휴먼(인공인간) 솔루션을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