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일곱식구 가장 남편 백신 맞고 폐·간·신장 기능 상실" 靑 청원

화이자 맞고 2주 후 증세...중환자실에 입원, 패혈증 치료로 인공호흡기에 의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일곱식구의 가장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후 폐, 간, 신장의 기능을 상실했다는 국민청원글이 지난 15일 게재됐다.

청원인은 '백신접종 후 폐·간·신장 기능을 상실한 일곱 식구의 가장인 저희 남편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을 올렸다.

청원 내용에 따르면, 청원인의 남편 A씨는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패혈증 치료로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

A씨는 8월 17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 후 이상 증상 없이 2주를 보냈다. 그러나 지난 2일 오후 3시 쯤 퇴근 후 기운이 없어 다음날까지 잠을 잤고, 목에 담이 걸린다며 정형외과에서 주사를 맞고 왔다.

남편은 다음 날부터 몸이 붓고 호흡 곤란이 왔고 응급실에 방문했을 때는 이미 신장과 간이 심하게 훼손됐고, 폐에 물이 찬 상태였다고 한다.

청원인은 "남편이 평소 간이 안 좋긴 했어도 심한 상태가 아니었다. 간 기능보조제를 꾸준히 복용했다. 현재는 간 수치가 높아 간이식을 해야 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폐에는 물이 차고 콩팥은 갑자기 망가져 혈액투석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남편의 갑작스런 증상이 백신 접종 후 벌어졌다며 "다리도 온통 물집이 잡혀 패드를 하루에 3장 이상 바꿔야 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병원에서는 이런 남편의 증상이 백신 때문인지 다른 원인 때문인지 모르겠다고 한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발생한 이상 반응 신고 사례는 총 2263건이다. 이중 사망은 632건, 중증은 852건, 아나필락시스는 779건이다.

이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된 사례는 276건이다. 사망은 2건, 중증은 5건, 아나필락시스는 269건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