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방역완화 '신중론'…"국민 70% 접종완료 때 상황 보고 결정"

단계적 일상회복, 접종률만으로 판단 어려워
백신 인센티브 확대…구체적 방안은 아직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국민 10명 중 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가운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에 대한 국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는 전 국민 70% 접종 완료를 전제로, 달성 시기의 상황을 종합 검토해 방역 완화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오전 비대면 기자설명회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은 확진자 규모나 접종률 달성만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기본적으로 국민 70% 완전 접종을 전제로 그 때의 방역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확진자 규모뿐만 아니라 확진자 발생 양상, 중증화율 및 사망률 등 위험도, 의료체계 여력 등을 모두 고려한다는 설명이다.

앞서 정부가 '9월 말, 10월 초 위드 코로나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일단 전 국민 70% 접종 완료 자체가 중요한 전제 조건이기 때문에 그 이후에 검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0시 기준 1차 접종자는 인구대비 71.2%, 완료율은 43.2%다.

정부는 미접종자의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백신 인센티브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백신 인센티브는 단순히 접종을 유도하기 위해 혜택을 부여한다기 보다 미접종자 보호조치 성격이 내포돼 있다"며 "앞으로 확대하면서 위험도에 따라 대응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구체적 인센티브 확대 방안은 발표하지 않았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