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8월 누적 벤처투자 4조6158억…작년 연간 투자액 넘어서

8월 누적 벤처 투자액 전년비 85.8% 증가
100억원 이상 대형투자 유치 92개사
벤처펀드 전년비 1조원 이상 증가…민간출자 60%↑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올해 8월말까지 벤처투자가 역대 최대 였던 지난해 연간 투자액을 넘어선 4조6158억원을 달성하며 기록을 경신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올해 8월 말까지 벤처투자와 펀드결성 실적을 집계한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 기간 벤처펀드 결성금액도 3조947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조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8월 누적 벤처투자액 4.6조…100억원 이상 투자 유치 92개사

올해 8월 누적 벤처투자는 전년동기 대비 약 85.8% 증가한 4조6158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던 작년 4조3045억원을 4개월 앞당겨 경신했다.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가 3조원을 돌파한 이후 7~8월 동안 총 1조4000억원 이상(2개월 평균 약 7000억원) 투자됐고, 8월까지 월평균 5770억원이 투자된 셈이다.

8월 누적 투자 건수와 피투자기업 수 역시 각각 3395건, 1588개사로 확인되면서 동기 대비 역대 최다 실적을 기록했다. 건당 투자금액은 평균 13억6000만원, 기업당 투자금액은 평균 29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8월 누적 투자 1~3위 업종은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바이오·의료, 유통·서비스 3개 업종으로, 이들 3개 업종의 투자 증가는 전체 벤처투자 증가액의 약 76%를 차지했다.

특히 ICT 서비스와 바이오·의료 업종들의 투자는 1조원을 돌파했다. 또 ICT 서비스와 유통·서비스 업종은 작년 8월 누적 대비 약 2배 이상 투자가 크게 늘었다. 게임에 대한 투자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해 8월까지 비대면 분야의 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2배, 피투자기업 수는 약 3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력 기준으로는 중·후기 기업들의 8월 누적 벤처투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늘면서 투자 비중도 8.3%포인트 늘어나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업력 초기 기업들의 경우, 투자금액은 25.2% 늘었지만, 투자 비중은 약 10.6%포인트 감소했다.

올해 8월 누적 후속투자 실적은 3조3573억원으로, 최근 5년간 8월 누적 후속투자 비중이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도 약 55% 수준에서 올해 약 72.7%를 차지했다.

8월 누적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들 중 100억원 이상 투자 유치기업 수는 작년 수준(75개사)을 이미 넘어선 92개사로 확인됐으며, 3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은 92개사 중 10개사로 파악됐다.

◆벤처펀드 전년비 1조원 이상 증가…민간출자 60%↑

올해 8월 누적 벤처펀드 결성실적은 작년 8월 누적 대비 약 1조원 이상 늘어난 3조947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대 벤처펀드 결성실적을 기록한 작년 말 실적 6조5676억원의 약 60% 수준이다.

8월까지 누적 벤처펀드 결성 출자자는 민간 부문에서 전년비 약 60% 증가한 2조8702억원을 기록했다. 정책금융 부문에서는 1조770억원을 기록해 민간 부문의 출자가 정책금융 보다 2.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금융 가운데 모태펀드 출자는 7057억원으로 정책금융의 약 66%를 차지했다. 이외 산업은행, 정부기금 등이 포함된 기타정책기관은 1873억원, 성장금융은 1840억원이었다.

민간 출자자 중 벤처펀드 결성에 가장 많이 출자한 민간 출자자는 '일반 법인'으로, 7279억원을 출자했다. 이어 '개인'이 6591억원을 출자했으며, 전체 민간 출자자 중 전년비 출자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올해 벤처투자가 역대 최대 실적인 작년 말 실적을 4개월이나 앞당긴 건 전반적으로 창업벤처생태계가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일관된 창업·벤처 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기부는 올해 발표한 창업, 벤처 관련 여러 대책들을 차질 없이 이행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벤처강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