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접종자 예약률 6.1%…사전예약 내일 오후6시까지

외국인·고령층 보호자 대리예약도 가능
SNS 당일신속 예약으로 접종 당길수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미접종자에 대한 사전 예약이 30일 마감되는 가운데 다시 한번 적극적인 접종 참여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오는 30일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18세 이상 미접종자에 대한 사전예약이 진행되고 있다.

사전 예약은 기존과 동일한 방법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 예약 홈페이지(https://ncvr.kdca.go.kr)를 통해 할 수 있다. 자체 예약이 어려운 고령층과 외국인 등은 보호자를 통한 대리예약도 가능하다.

사전 예약자들은 10월1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화이자·모더나 등 메이저리보핵산(mRNA) 백신으로 접종받으실 수 있다. 건강보험 미가입자의 경우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이 실시된다.

카카오, 네이버 등 사회관계방서비스(SNS)를 통한 당일신속 예약서비스를 통해 잔여백신을 접종받을 경우 더 빨리 접종받을 수 있다.

추진단은 "현재까지 1회 이상 접종 기회가 있었으나 다양한 사정으로 접종을 하지 않고 있는 분들이 접종을 받으면 자신과 공동체 모두 보다 안전해진다"면서 "그간 기회를 놓쳐 예약하지 못한 이들과 접종받지 않은 이들은 예약에 꼭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8일부터 실시된 사전예약을 통한 미접종자의 예약률은 6.1%다. 전체 미접종 대상자 588만5646명 가운데 35만6309명이 예약을 마쳤다.

연령별 예약률을 보면 50대가 10.0%로 가장 높다. 이어 18~29세와 60대가 각각 6.5%, 6.1%를 기록했다. 이 밖에 40대 5.5%, 30대 5.1%, 70대 3.5%, 80대 이상 1.5% 순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