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내일 전국 비나 눈…모레부터 기온 '뚝' 강추위 시작

돌풍·천둥·번개 동반한 비·눈소식
일부 지역 미세먼지 '나쁨'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화요일인 30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을 비롯한 일부 지역은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하겠다. 

기상청은 29일 "내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자정부터 오전 6시 사이에 서쪽 지역부터 비가 시작되겠다"고 예보했다.

오전 3시부터 정오 사이 수도권을 비롯한 서쪽 지역에,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엔 그 밖의 전국에도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 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오후부터 기온이 떨어지면서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청내륙, 전라동부내륙, 경상서부내륙과 제주도 산지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겠다. 이때 내린 눈은 저녁 6시에서 자정 사이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30일~12월1일)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20~60㎜이다. 그 밖의 전국은 5~40㎜ 비가 내리겠다.

같은 기간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와 강원산지는 2~7㎝이다. 강원내륙과 충북중·남부, 전북내륙은 1~3㎝, 경기동부·충북북부·충남권, 경상서부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1㎝ 내외로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모레인 12월1일까지 전국 해안과 강원산지는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풍속은 초속 20m로 매우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순간풍속이 초속 17m 내외로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내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점차 남하하면서 모레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도 내외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욱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

30일 아침 기온은 0~11도, 낮 기온은 8~16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7도, 인천 8도, 수원 7도, 춘천 2도, 대관령 0도, 강릉 9도, 청주 7도, 대전 6도, 전주 9도, 광주 9도, 대구 4도, 부산 11도, 제주 1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10도, 수원 10도, 춘천 9도, 대관령 7도, 강릉 15도, 청주 11도, 대전 11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대구 12도, 부산 15도, 제주 17도다.

미세먼지는 인천·경기도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

기상청은 "일부 중서부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다가 오후부터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내일 전해상에서 바람이 초속 10~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6.0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