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라면업계 빅3, 반등 전망…"가격 인상 효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농심, 오뚜기, 삼양식품 등 라면업계 '빅3'의 올해 4분기 실적이 전분기 대비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라면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지만 올해 3분기에는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3사 모두 매출은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은 일제히 하락했다.

농심·오뚜기의 지난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3.7% 증가했고 삼양식품은 3.23% 하락하는 등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에선 3사 모두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농심·오뚜기·삼양식품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0.68% , 11%, 35%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라면이 이례적으로 많이 팔린 지난해 매출의 역기저 효과가 나타난 데다, 원자재, 운임비 등 제반 비용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3사 모두 가격 인상을 단행한 만큼 4분기에는 실적이 반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3사는 지난 7~8월 원재료 가격 상승과 인건비 상승 등을 견디지 못하고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농심은 평균 6.8%, 오뚜기는 11.9%, 삼양식품은 6.9% 인상했다.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컨센서스 추정기관수 3곳 이상이 예상한 농심의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6.3% 상승한 6726억원, 영업이익은 17.7% 상승한 306억원으로 추정된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4분기 실적에 대해 "가격 인상분이 부분적으로 효과를 나타내 전년 동기보다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양식품의 올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8.4% 오른 1637억원, 영업이익은 9.0% 상승한 172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3분기에는 코로나 기저 효과 감소 등으로 매출이 소폭 줄었고, 원자재 비용 부담과 해상운임 강세가 지속되며 영업이익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4분기에는 라면 가격 인상 효과 반영, 해외 판로 확대에 따른 수출 증가 등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뚜기의 4분기 실적 전망도 밝다. 대신증권 리포트에 따르면 오뚜기의 올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3.6% 증가한 6510억원, 영업이익은 1.2% 증가한 290억원으로 예상됐다.

다만 라면업계의 올해 연간 실적은 전년보다 부진할 것으로 추정됐다.

에프앤가이드는 농심의 연간 매출은 전년보다 0.5% 하락한 2조6278억원, 영업이익은 34.9% 하락한 1044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삼양식품의 경우 연간 매출은 전년보다 4.8% 하락한 6177억원, 영업이익은 35.4% 하락한 616억원으로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역기저 효과에 더해 원자재 가격 및 운임 상승 등의 여파"라고 해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