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글과컴퓨터, 대한민국 인터넷 대상 국무총리 표창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한글과컴퓨터가 국내 소프트웨어(SW) 산업 발전과 기술 선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16회 대한민국 인터넷 대상에서 기술혁신 부문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한컴은 지난 31년간 축적해 온 오피스SW 기술을 활용해 ‘PC-모바일-웹’ 기반의 풀오피스 라인업을 확보함으로써 MS오피스와 경쟁할 수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한컴오피스 웹’은 미국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글로벌 B2B 서비스에 탑재돼 미국, 일본, 호주 등 9개국에서 이용하고 있으며, 네이버와 NHN, 네이버클라우드에도 기술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컴오피스 웹‘이 핵심 SW로 자리 잡으면서 사용자가 증가하고 있다.

한컴은 최근 신사업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NHN의 자회사 NHN Dooray!(NHN두레이)의 업무 협업툴 ‘두레이’의 독점 영업권을 확보, 업무 협업툴 분야까지 클라우드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기반의 미팅 공간 서비스 ‘한컴타운’도 이달 출시해 메타버스 사업 본격화에 나선다.

김대기 한컴 부사장은 “생산성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해 기술 혁신을 이끌어왔다”며 “미래 지속 성장 가능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인터넷 대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국내 인터넷 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관 및 단체를 발굴해 시상하는 자리로, 각계 전문가들의 평가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