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 아파트값 6주째 상승세 완화…광명 –0.01% 하락

KB부동산, 주간 주택가격 동향
성남·안양 등 0.00%로 보합세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이번 주에도 상승세가 완화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경기 광명시는 -0.01% 하락했고, 일부 지역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9일 KB부동산 주간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0.14%)보다 상승세가 완화된 0.10%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 10월 마지막주(25일 기준) 0.25% 상승에서 6주 연속 상승세가 둔화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강동구(0.39%), 서초구(0.37%), 서대문구(0.27%), 종로구(0.27%), 영등포구(0.20%)가 상대적으로 높은 상승을 보였다.

인천 아파트 매매가격도 지난주 변동률(0.29%)보다 완화된 0.27%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구(0.48%), 부평구(0.42%), 연수구(0.35%), 남동구(0.28%), 동구(0.26%) 등이 상승했다.

경기 아파트값은 지난주(0.15%)와 비슷한 0.16% 상승률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오산(0.48%), 평택(0.45%), 이천(0.39%), 안산 단원구(0.34%), 고양 일산서구(0.34%), 부천(0.32%), 파주(0.3%), 시흥(0.28%) 등이 높게 상승했고 광명(-0.01%)은 하락했다. 

지난주 하락 전환됐던 동두천은 0.00%로 보합세를 보였고, 수원 영통, 성남 수정, 안양 만안 등도 보합세로 전환됐다.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지난주(59.9)와 유사한 57.4를 기록했다. 인천(43.2)을 제외한 5개 광역시에서는 광주가 83.4로 가장 높다. 부산 63.5, 울산 47.4, 대전 44.4, 대구 29.4로 100 미만의 '매도자 많음' 시장을 보이고 있다.

매수우위지수는 0~200 범위 이내이며 지수가 100을 초과할수록 '매수자 많음'을, 100 미만일 경우 '매도자 많음'을 의미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