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원가 오르는데 보조금 가격기준 낮아져…고민 빠진 車업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전기차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차량 가격이 올해 '6000만원 이하'에서 내년 '5500만원 이하'로 낮아질 가능성이 높아지며 완성차업계가 깊은 고민에 빠졌다.

지난 3일 국회를 통과한 내년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전기차 보조금 예산은 1조9352억원으로, 올해(1조1226억원)에 비해 8126억원 늘었다. 하지만 대당 최대 국고보조금은 8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줄었다.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차량은 증가하지만 대당 보조금은 줄어드는데다 가격 기준도 강화될 전망이다. 보조금 100% 기준은 현행 6000만원 미만에서 내년 5500만원 미만으로, 보조금 절반 지급 기준도 현행 9000만원 미만에서 내년 8500만원 미만으로 변경된다.

판매가 5990만원인 전기차가 올해 최대 8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았다면 내년에는 350만원만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지자체 보조금도 정부 보조금에 비례해 줄어들기 때문에 서울의 경우 5990만원인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550만원의 보조금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관계부처, 제조사들과의 협의를 거쳐 이달 말께 세부방침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내년에도 치열한 전기차 경쟁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업체들은 차량가격이 5500만~6000만원 미만 구간인 전기차들의 가격 책정 문제로 눈치싸움을 벌이고 있다.

현재 보조금 기준인 5590만원으로 책정된 전기차는 현대자동차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GV60, 메르세데스 벤츠 EQA다. 6000만원대 미만으로 가격 책정을 할 예정인 아우디 Q4 이트론 역시 5500만원 미만으로 가격을 낮추지 않으면 보조금을 100% 받지 못한다.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 일부 모델 역시 5500만원을 넘는다.

테슬라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테슬라는 국내 보조금 정책에 맞춰 모델3 롱레인지 가격을 지난해 말 6479만원에서 올해 5999만원으로 낮췄다. 최근 가격은 6059만원으로 다시 올랐지만 보조금 정책에 맞춰 가격을 다시 낮출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원자재·물류비용 상승 등으로 가격상승 압력이 높다는 점이다. 세계 자동차업계는 최근 차량용 반도체 품귀로 인한 반도체 가격 상승과 생산차질, 물류비용 급증, 철강·알루미늄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동차산업연구원 이호중 연구원은 지난 6일 발간된 '산업동향' 보고서에서 "자동차 가격 상승 압력은 단기에 해소되기 어려워 내년에도 신차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내에서는 자동차 세제 개편, 전기차 보조금 로드맵 재검토 등이 정책 이슈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이 연구원은 자동차 가격 상승의 배경을 반도체 공급난, 제조 원가 상승, 수요 회복 등으로 꼽았다.

반도체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1차 공급난, 올해 중순의 2차 공급난 여파로 인한 수급 불균형이 현재까지도 지속되고 있으며 완성차 기업은 적기 생산·판매가 불가능한 상태다. 자동차 열연강판(미 중서부 가격)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149% 상승했다. 같은 기간 냉연강판은 112%, 알루미늄은 49%, 마그네슘은 146%, 리튬은 249%, 코발트는 85%, 니켈은 47%, 망간은 66% 각각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완성차업체들이 차량의 기본 탑재사양을 대거 줄이고 선택사양을 늘려 차량의 기본가격(권장 소비자가)을 낮출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일단 정부 정책이 최종 확정되기를 기다려보는 분위기"라며 "보조금은 선택사양을 제외한 기본가격을 기준으로 책정되기 때문에 기본사양을 줄일 가능성이 있지만 그렇게 한다고 해도 원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수백만원 이상 가격을 낮추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