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이재명, 日대사 면담…"한일관계 다층적, 미래지향적으로 가야"

"국민과 국민 간 관계는 인간 중심 판단해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7일 아이시보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상호관계는 서로 있는 사실을 인정하고 이해하고, 미래지향적으로 협력해나가는 게 모두에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아이보시 대사를 만나 "국가 간 관계도 현실적으로 가끔씩 매우 출렁거릴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한국과 일본의 정치도 대한민국과 일본이 서로 평화롭게 공존하고,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공동번영하고 국민들끼리 서로 교류하고 이해하면서 더 나은 삶을 함께 미래지향적으로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일본과 한국의 관계가 다층적으로 이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가와 국가 간 관계는 연속적이다. 국민과 국민의 관계는 정말로 인간 중심의 판단이어야 하고, 정권과 정권의 관계는 매우 유동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일본을 방문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일본에 직접 가서 일본 국민을 만나고 산천 광경을 직접 보니 그 이전과 정말로 달랐다"며 "일본 국민들께서 정말 친절하고 성실하고 겸손하고 잘 대해주셔서 일본에 대한 인상을 정말로 많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역사소설을 읽었던 경험을 말하며 "일본의 문화를 이해하게 되고, 마음도 이해하게 돼서 문화교류나 국민 상호 방문 교류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대사님께서도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으시다고 해서 약간 동료 의식도 느껴진다"고 친근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평화외교안보특별위원장인 김준현 전 국립외교원장은 면담 후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가 국가와 국민, 정치를 나눈 부분을 (비공개) 회담에서도 다시 강조했다"며 "정치적으로는 부침이 있을 수 있고, 입장이 다를 수 있지만 국가와 국민은 영속하는 것"이라며 "국가의 의무가 국민의 삶을 개선시키고 번영과 평화를 이루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런 부분에서 한일 관계는 미래지향적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또 "한일관계가 어려우면 양쪽에 다 손해다. 국제관계는 일방적이지 않고, 상호 간 관계이기 때문에 서로 이득되는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이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고, 가능한 한 빨리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조건 없이 만날 수 있도록 전언을 전해달라"고 당부를 전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이 후보 발언에 동의하며 이 후보와 기시다 총리 간 만남에 대한 보고서를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등의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