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서울시 "서울의료원 부지에 3000가구 공급 불가"

류훈 행정2부시장 "반값 아파트 3000가구 건설은 오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조현아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3000세대를 짓겠다는 정부 계획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 정부가 지난 2020년 8·4 부동산 대책을 통해 발표한 공공주택 3000가구 공급 계획이 서울시의 도시 계획상 맞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는 당초 검토대로 800세대 공급이 적정하다는 입장이다.

류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2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서울의료원 부지에 3000호를 공급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도시 관리 관점에서 불합리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의료원 부지는 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를 아우르는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추진되는 곳이다. 서울시는 해당 지역을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와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국제회의·전시회) 산업' 단지 등으로 조성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하지만 2018년 정부와 서울시 등은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에 공공주택 8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고, 이후 정부가 지난 2020년 공급 규모를 3000가구로 늘렸다.

류 부시장은 "주거는 당초 발표했던 800호 정도로 시작하는게 맞다고 보고 있다"며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하는)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는 200~250호 정도로 예정돼있고, 북측 부지에는 550호~600호 수준으로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부지에 '반값 아파트' 3000가구를 건설한다는 것은 오해라는 입장이다. 류 부시장은 "2020년 정부 발표 당시 서울시장이 권한대행인 때라 서울시에서는 소극적으로 끌려다닐 수 밖에 없던 상황"이라며 "서울시가 3000호의 반값 아파트를 공급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강남구가 주택 공급 대체부지로 제시한 코원에너지부지와 구룡마을 부지에 대해서는 "코원 부지는 긴 기간 동안 사전협상이 필요하고, 구룡마을은 용적률을 높이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강남구는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이 들어서는 것에 강력 반대하고 있다.

류 부시장은 "지난 8.4 대책에서 당초 800호보다 3000호로 뛰어버린 것에 대해 다시 검토해야 한다"며 "강남구와 계속 협의하고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부시장은 오는 24일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만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