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연 10% 청년희망적금 가입 첫날부터 신청 폭주

최대 36만원 저축장려금, 세금 면제…총급여 3600만원 미만 청년층 대상
5부제 적용 시작과 동시에 가입자 몰려, 가입 가능 시간도 단축돼 혼선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최고 연 10% 안팎의 금리를 보장하는 청년희망적금이 출시 첫날인 21일 가입 신청이 폭주해 일시적으로 은행 앱 접속이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은행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기업·부산·대구·광주·전북·제주은행 등 11개 은행은 청년희망적금 판매를 시작했다.

 

 

청년희망적금은 매월 50만원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납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만 19세 이상~만 34세 이하 청년 중 소득조건을 충족한 사람이 대상이다. 지난해 총급여가 3600만원(종합소득금액 2600만원)을 넘지 않으면 된다.

 

매월 50만원씩 2년간 납입하면 최대 36만원의 저축장려금이 지원되며, 이자소득에 대한 이자소득세(세율 14%), 농어촌특별세(세율 1.4%)는 부과되지 않는다. 이들 11개 은행에서 1인 1계좌 개설이 가능하다.

 

이날부터 25일까지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 가입방식이 적용된다. 출생연도 기준 21일(91·96·01년), 22일(87·92·97·02년), 23일(88·93·98·03년), 24일(89·94·99년), 25일(90·95·00년)생이 신청할 수 있다.

 

청년희망적금은 출시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은행권에서 보기 드문 고금리이기 때문이다. 은행마다 5% 기본금리에 1%포인트 가까운 우대금리를 붙여 최대 연 6%의 금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더해 정부가 저축장려금을 지급하고 이자소득에 대한 비과세 혜택을 적용해 실제 금리는 최대 10.49%가 된다.

 

가입자들이 최대 한도를 신청한다고 가정하면 사업예산(456억원)에 비춰 38만명 정도만 지원 대상이 된다. 이 때문에 '완판' 전망이 나왔고 출생연도에 따라 요일을 배정한 5부제 가입방식을 도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가입이 폭주, 앱 접속이 불가능해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KB국민은행 앱 KB스타뱅킹의 경우 1시간가량 접속 오류가 발생했고 현재는 정상화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국민은행은 "청년희망적금 신규 관련 접속량이 증가해 일시적으로 KB스타뱅킹 접속, 일부 서비스 이용이 지연되고 있다"고 알렸다.

 

다른 은행 앱에서도 대기시간이 길어지거나 가입메뉴 접근이 지연되는 등 장애가 속속 발생했다. 판매 시작과 동시에 신청자들이 몰려서다. 예상보다 가입 수요가 폭증하면서 금융위원회는 기획재정부와 예산 확대를 검토하기로 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접속량이 몰릴 것을 예상해 동시접속량을 충분히 늘려놨는데도 그 이상으로 접속자가 몰린 것으로 파악된다"며 "반대로 영업점 분위기는 잠잠한 편인데 MZ세대가 워낙 비대면 채널을 선호하는 영향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고금리 상품 특성상 사전조회를 했는데도 이렇게 몰리는 건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면서 "요일별로 안배할지 선착순으로 할지 정리가 필요한데 당국이 주도하는 상품이라 은행들이 나서서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