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대차그룹, 美조지아에 6.3조원 들여 전기차공장 설립

바이든 방한 맞춰 전격 발표…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건설키로
"현지 시장 수요 및 제도 변화 대응 위한 전기차 생산체계 구축"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 기자]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첫 전기차 전용 공장이 세워진다. 이 계획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맞춰 전격적으로 발표됐다.

 

21일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6조3천억원을 들여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공장 건설 부지인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서 조지아주 당국과 '전기차 전용 공장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의 투자 규모는 6조3천억원으로, 협약식에는 현대차 장재훈 사장, 호세 무뇨스 사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미국의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조지아에 마련하고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면서 "제조 혁신 기술 도입, 신재생 에너지 활용 등 미국 첫 스마트 공장으로써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 달성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주 투자를 환영한다. 주 역사상 가장 큰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조지아주가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아 주 정부는 현대차그룹의 투자 결정에 호응해 공장 설립 및 운영 안정화를 위해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제공과 향후 지속적인 제반 지원을 약속했다.

내년에 착공해 2025년 상반기에 완공하게 될 공장은 1천183만㎡ 부지 위에 연간 생산능력 30만대 규모로,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차종의 전기차를 생산한다. 이러한 '규모의 경제'를 통해 생산 효율성 및 원가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전기차 시장의 수요 확대 및 시장 세분화·고객 요구의 다변화 등에 맞춰 기민하게 대응하고, 시장 전략을 수립하는 데 필수인 현지 생산 공급 기반을 갖출 수 있게 됐다"면서 전기차 등 자동차 산업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제도 및 정책 변화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