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새 정부 효과' 10대 기업 채용문 활짝…5년간 33만명 이상 뽑아

삼성 8만명 포함해 5대 그룹 채용 규모만 26만명 넘어
포스코·한화·GS·현대중공업도 총 7만명 넘게 채용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박목식 기자] 국내 10대 그룹이 미래·전략 산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새 정부의 '민간 주도 경제성장' 정책을 뒷받침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도 강화하겠다는 취지 아래 33만명 이상의 국내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26일 국내 자산총액 기준 상위 10대 기업집단이 최근 발표한 투자·고용 계획에 따르면 이들 기업이 향후 5년간 국내에서 신규 채용할 인원은 최소 33만명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삼성과 SK, 현대차, LG, 롯데 등 5대 그룹에서만 26만명 이상을 신규 채용한다.

삼성은 지난 24일 향후 5년간 총 450조원(국내 36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기간 국내에서 8만명을 신규로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연평균 1만6천명 수준으로 반도체와 바이오, 신성장 정보기술(IT) 등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은 2018년과 2021년 대규모 투자 발표 때 향후 3년간 4만명을 공채하겠다고 밝혔는데, 올해 발표에선 규모가 더 늘어났다. 직접고용 외 투자 활동에 따른 고용유발 인원 101만명, CSR(사회공헌활동)·상생활동에 따른 고용유발 인원 6만명 등 총 107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5대 그룹 중 유일하게 대졸 신입사원을 공채로 뽑고 있는 삼성은 앞으로도 안정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채 제도를 유지하기로 했다.

SK그룹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향후 5년간 국내에서 5만명을 채용하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반도체(Chip)와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산업에 대한 신규 채용에 집중할 것이라는 게 SK그룹 관계자의 설명이다.

LG그룹도 2026년까지 5만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3년간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친환경 소재, 배터리 등의 R&D 분야에서만 전체 채용 인원의 10%가 넘는 3천명 이상을 채용할 계획이고 다른 분야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현대차와 롯데그룹은 구체적인 예상 채용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향후 3년간 3만명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의 신규 인력을 대거 채용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의 경우 향후 5년간 37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1년에 1만명, 5년에 5만명 가량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통과 호텔 등 고용 수요가 높은 분야의 채용이 활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5대 그룹 이외 기업까지 포함하면 채용 규모는 더 커진다. 포스코그룹은 향후 5년간 친환경 철강 생산과 기술 개발,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사업 분야에서 약 2만5천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한화그룹도 앞서 5년간 2만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기계·항공·방산, 화학·에너지, 건설·서비스, 금융 등 전 사업 부문에 걸쳐 연평균 4천여명 안팎의 신규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GS그룹은 앞으로 5년간 2만2천명, 현대중공업그룹은 1만명을 각각 채용할 예정이다.

국내 10대 그룹은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동시다발적으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 기업이 발표한 전체 투자금액은 향후 5년간 1천60조6천억원에 달한다.

재계 관계자는 "저성장 시대 진입과 주요 기업들의 공채 제도 폐지로 대기업 채용시장이 많이 위축됐는데 주요 대기업들의 이번 대규모 투자·채용 계획 발표로 오랜만에 다시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