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북도, 필리핀에서 새로운 경제한류 선도하다

3250만 달러 수출계약 체결 , 현지 기업체 방문
KOTRA 등 수출지원유관기관장 및 OKTA회장단 간담회

 

 

[파이낸셜데일리 박미화 기자]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지역대표단이 지난 18일과 19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된 2022 필리핀 경북우수상품전에 참가한 기업을 격려하고 개막식 행사, 진출기업 방문, 상공인 및 수출유관기관장 간담회를 가지는 등 활발한 통상 교류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달희 부지사는 2022 필리핀 경북우수상품전에 총25 개사가 참가해 활발한 수출상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총 160건 6390만 달러의 상담과 3250만 달러의 수출계약이 진행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또 총 3건의 MOU체결로 110만여 달러, 현장에서 3만6000달러 판매실적도 올렸다.

 

이번 상품전에는 식품, 화장품을 비롯해 생활용품 등 한류를 선도할 수 있는 기업들로 구성해 홍보, 전시, 판매행사를 동시에 진행했으며, 현지 바이어들과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가진 필리핀한인상공회의소회장, 수출지원 유관기관장, 지상사협회장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엄현종 상의회장은 “경북에서 생산된 지역특산품의 필리핀 진출을 지원하고 도내 기업의 현지 진출 시 다양한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19일 전필리핀한인총연합회장이 경영하는 LHK Creation사를 방문,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멀리 이국땅에서 모범적인 경영활동을 하는 대표님에게서 진정한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미래를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더욱 성장하는 견실한 기업으로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세계한인무역협회 마닐라지회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지난 10여 년 간 경북 우수상품의 필리핀 진출에 도움을 준데 대해 이달희 부지사는 고마움의 마음을 전달하였고, 천주환은 회장은 경북도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이 있어 가능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300여개 사의 경북도 기업체가 필리핀 시장에 진출해 1억 3700만 달러의 계약을 달성했고, 앞으로도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참가 기업체 25개사 30여 명의 임직원과의 마지막 간담회에서 오늘의 성과에 발판삼아 필리핀시장으로 수출증대에 매진해 주시고 도에서는 기업인 여러분의 손과 발이 돼 최선을 다해 행적인 뒷받침을 하겠다” 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