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하나은행, 『2022년 수출입 아카데미』개최

수출입 기업 실무자 대상 전문 강좌 마련, 유튜브 라이브 진행으로 접근성 높여
환리스크 관리 등 사례 위주의 수준 높은 강의로 수출입 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수출입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수출입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시작된 ‘하나은행 수출입 아카데미’는 수출입 업무 이론과 환리스크 관리 등 최신 사례를 접목한 현장 중심의 연수 프로그램으로, 수출입 업무를 담당하는 기업 실무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은 대한민국의 무역 활성화를 이끌고 있는 수출입 기업과 함께하며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이번 수출입 아카데미는 사전 신청한 170여개 기업의 실무자 480명을 대상으로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진행됐으며, 주요 질의사항에 대한 전문가 답변과 실시간 퀴즈 이벤트도 포함되어 참석자들의 집중을 이끌었다.

 

특히 하나은행 소속 수출입 전문 강사는 물론 외부 초빙 관세사가 주요 연사로 참여하여 ▲수출입 결제와 신용장 업무 ▲수출입 관련 외환거래 ▲통관 실무 ▲외환시장과 환리스크 관리 등 실제 업무 적용에 초점을 맞춘 강의가 진행됐으며, 기업별 특성과 사례에 따른 금융 솔루션도 소개됐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오랜 기간 지속된 하나은행의 수출입 아카데미는 우수한 강사진과 수준 높은 콘텐츠로 수출입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실무자들의 업무 능력 향상에 큰 기여를 해왔다”며, “향후에도 참석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더 많은 수출입 기업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 세계 25개 지역에 글로벌 금융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하나은행은 수출입 기업에 맞춤형 외국환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출입 비상(飛上) 프로그램’ 시행, 수입 인수금융 지원 ‘Usance 송금’ 출시 등을 통해 대한민국 수출입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