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한국전력공사-SGI서울보증-하나은행,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한국전력공사의 700여개 우수 협력기업에 연간 200억원의 보증 서비스 제공
쉽고 편리하게 대출, 우대금리, 금융컨설팅 등의 실질적인 혜택 지원 예정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한국전력공사, SGI서울보증(대표이사 유광열), 하나은행은 1일 서울시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한국전력 우수 협력기업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GI서울보증은 한국전력공사의 700여개 우수 협력기업에 연간 200억원의 보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전력공사는 ▲KTP(Kepco Trust Partner)기업 ▲신뢰품목등록기업 ▲에너지밸리기업 등의 기업을 우수 협력업체로 선정하고 추천서를 발급하며 하나은행은 이들 업체에 대출을 지원하고, SGI서울보증은 별도의 담보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통한 대출보증 서비스를 지원키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보증 지원 체계를 구축하게 되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던 중소기업들이 사업운영에 필요한 소요자금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대출받을 수 있어 실질적인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호성 하나은행 총괄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금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진행 할 예정이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중소기업과의 상생발전에 앞장서고 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하나은행이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황의탁 SGI서울보증 전무이사는 “SGI서울보증은 2022년에만 지금까지 동반성장 지원을 위해 560여개 우수 협력기업에 약 2,300억원의 보증 서비스를 공급했다.”며, “최근 경기침체 우려가 확대되고 경영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기에 SGI서울보증은 다양한 보증지원 프로그램을 발굴하여 어려운 경제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소상공인을 위한 자체 금융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진정성 있는 ESG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취약차주들의 연착륙 지원과 함께 금리 인상기에 자영업자의 원리금 상환 부담을 덜기 위한 연간 35만명, 약 19조원에 달하는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