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금융그룹, 진옥동 회장 공식 취임...일류신한, 백년신한의 꿈 강조

'고객중심'의 가치를, '고객 자긍심'으로 확장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신한금융그룹은 23일 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회장으로 진옥동 전 신한은행장을 선임했다. 

 

진 회장은 같은날 취임식을 갖고  신한금융그룹이 새롭게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취임사에서 "지난 36년, 열정이 넘치는 선배님들을 롤모델로 신한의 성장과 함께해 왔고, 이제 3만여 신

한 가족 모두의 의견을 더 깊이 경청해야 하는 자리에 서게 되었다"며 "어깨에 놓인 모두의 염원이 무겁게 다가오지만 겸허하고 담대하게 주어진 사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의 회장으로 취임하며 가장 먼저, '신한이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생각을 함께 나누고 싶다"며 "창업과 성장의 기반이 되었던 <고객중심>의 가치를, <고객 자긍심>으로 확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객 자긍심으로 확장 시키기 위해 세가지 노력을 제시했는데 첫째로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재무적 성과 경쟁에 치우치지 말고 우리 사회를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들기 위해 정성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두번째로 금융業의 발전과 혁신을 주도 할 것을 요구했다. "신한의 역사는 대한민국 금융혁신의 역사"라며 "끊임 없이 도전하며, '최초'라는 수식어를 차지해 왔다"고 덧붙였다. 

 

세번째로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언급했다. "직원이 사랑하지 않는 회사를 자랑스러워할 고객은 없을 것"이라며 "임직원 모두의 꿈과 행복을 위한 일에 제가 먼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신한'이라는 두 글자가 고객의 자긍심이 되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진옥동 회장은 앞으로 3년간 신한금융그룹을 이끌어가게 되며 그가 말한 철학이 실현 되는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