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인천공항, 2024년 하계 항공기 운항횟수 역대 최대인 27만 7천회 전망

신규취항 및 증편에 힘입어 개항 이후 역대 최대 전망…‵19년 동기 대비 18.5% 상승
에어재팬 등 3개사 신규취항 및 6개사 증편 협의, 대형 항공사 인천공항 슬롯 확보전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인천공항 2024년 하계시즌 중 항공사 운항 신청 횟수가 역대 최대인 27만 7천회(일 평균 1,294회) 이상으로 전망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14∼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월드트레이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슬롯조정회의’에 참가하여 2024년 하계시즌(24.3월말~24.10월말) 항공기 운항 스케줄에 대해 총 95개 항공사와 협의한 결과이다. 

 

이번 회의 결과에 따르면 인천공항의 2024년 하계시즌 슬롯 배정 횟수는 276,952회로 이는 지난 2023년 하계시즌 실적인 206,913회 대비 33.8% 상승한 수치이다.

 

특히 코로나 이전 최대였던 2019년 하계시즌 실적인 233,648회에 비해서도 18.5%나 상승한 것으로서 공사는 2024년 하계시즌에 개항 이후 최대 운항 실적을 달성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객편의 경우 24년도 하계시즌 중 스위스항공(스위스), 에어재팬(일본), 웨스트젯(캐나다) 등의 항공사와 신규 취항 슬롯배정 협의를 진행하였고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에티오피아항공, 폴란드항공, 에미레이트항공, 에티하드항공 등의 항공사와 증편 슬롯배정 협의를 진행하였다.

 

화물편의 경우, 코로나 시기 늘어난 화물기의 지속적인 운항을 위해 아틀라스 항공, 페덱스항공, 폴라항공, 머스크 등의 화물 항공사와 증편 슬롯배정 협의를 진행하였다.

 

그 외에도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 사업 완료(2024년 10월 예정) 및 아시아 지역의 본격적 항공 수요 증가에 따른 기대감으로 ITA항공(이탈리아), 비욘드항공(몰디브), 리얼리쿨(태국), 에어아시아 캄보디아(캄보디아), 비만 방글라데시항공(방글라데시), CMA-CGM(프랑스) 등의 항공사가 신규 취항에 대한 관심을 표현함에 따라 이들 항공사가 향후 실제 취항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추후에도 긴밀히 협조 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미주, 유럽 등 장거리 대형 외국 항공사들이 신규취항 및 증편을 계획하고 있어 공급부족으로 인해 상승하는 경향을 보였던 장거리 구간 항공운임의 안정으로 물가 완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어 “인천공항은 항공편 부족으로 인한 항공운임 상승 및 국민 불편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슬롯을 확대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슬롯배정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가 이번에 참가한 슬롯 조정회의는 슬롯 배정과 관련한 전반적 업무를 협의하기 위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주관으로 개최되는 국제회의로 약 260개 항공사, 90여개 슬롯조정기관, 90여개 공항 및 항공 산업 관계자 등 1,100여명이 일 년에 두 차례 모여 차기 시즌의 항공기 운항을 위한 슬롯을 협의하는 항공업계의 대규모 국제행사이다. 





배너
배너